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귀포서 동생 아내 살인 미수

기사승인 2017.06.16  12:54:59

공유
default_news_ad1

- 흉기 휘두르고 가해자는 분신… 둘다 ‘중태’ 빠져
피해자 집서 사건…경찰, “범행동기 파악 어려워”

16일 오전 서귀포시 남원읍의 한 마을에서 살인미수 사건이 일어났다.

서귀포시 남원읍 한 마을에서 살인 미수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서귀포경찰에 따르면 16일 오전 7시 30분쯤 서귀포시 남원읍 한 마을에서 A씨(55)가 동생의 아내인 B씨(50대 초반)를 흉기로 찌른뒤 스스로 분신을 시도했다. 

사건은 피해자 B씨의 집에서 일어났다. A씨와 B씨는 현재 모두 중태에 빠져있는 상태다.

119에 따르면 가해자 A씨는 B씨에 흉기를 휘두른 뒤 8시30분쯤 과수원 인근에서 인화성 물질을 이용해 분신했다. 

A씨는 서귀포의료원으로 이송됐지만 치료가 어렵다고 판단, 제주시내 한 병원으로 옮겨졌다. 제수인 B씨는 현재  서귀포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의식이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피해자 B씨는 옆구리, 등, 가슴 부위 등 총 5곳에 심한 상처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온 몸에 3도 화상을 입어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자와 피해자 모두 중태에 빠져 있는 상황이어서 아직은 범행동기를 확인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