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한국은행 제주본부, 코로나19 피해기업 금융지원규모 증액

기사승인 2020.09.27  12:00:10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은행 제주본부(본부장 김종욱)는 코로나19 피해업체에 대한 금융지원 규모를 1400억원에서 1900억원으로 500억원 증액했다고 27일 밝혔다.

한국은행 제주본부는 지난 3월 9일부터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도내 서비스업 및 제조업 영위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은행의 대출취급 기한을 당초 올해 9월말에서 2021년 3월말까지 6개월 연장한다.

아울러 지원 자금이 도내 중소기업에 효과적으로 배분될 수 있도록 지원업종 조정 및 중저신용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도 강화된다.

건설업을 신규지원대상에 추가하는 한편 부동산임대업은 제외된다.

고신용 등급 기업(1~3등급, 단 SOHO등급은 해당되지 않음)을 지원대상에서 제외해 중저신용 등급 기업에 자금이 더 지원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한국은행 제주본부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지역 중소기업의 자금사정 개선에 한층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