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광주 코로나19 확진자, 확진 전 2박3일 제주여행

기사승인 2020.06.30  21:35:30

공유
default_news_ad1

- 6월 22일부터 24일까지 제주 체류... 22일 기력저하·설사 증상
30일 오후 광주에서 확진판정... 제주도, 역학조사 즉시 착수

제주특별자치도는 30일 오후 5시께 지난 6월 22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제주를 다녀간 A씨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A씨를 관할하고 있는 광주광역시 북구 보건소에 정확한 사실관계 요청 및 자체 역학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1차 조사에서 A씨는 6월 22일 오전 9시께 동행인 4명과 함께 목포항에서 배편으로 제주도에 입도해 24일 오후 5시 제주를 떠날 때까지 2박3일간 머물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제주행 배편에 자가용을 선적하여 입도했으며, 출도할 때까지 동행인 4명과 함께 해당 자가용으로 이동했다.

A씨는 출도 후 27일 장염으로 광주시 소재 민간병원에 입원했으며, 29일 폐렴증상이 확인돼 코로나19 검사에 들어가, 30일 오후 5시께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북구 보건소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A씨는 "6월 22일 오전 10시부터 기력저하, 설사, 식욕부진을 느꼈다"고 진술했다고 알려옴에 따라 제주도는 신속한 후속대응에 나섰다.

제주도 관계자는 "역학조사팀과 도내 보건소의 가능한 인력을 총동원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정확한 동선이 파악되는 대로 방역조치 및 관련 정보를 추가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