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음주전력 '집중포화', 김태엽 "법적 결격 사유 아냐"

기사승인 2020.06.29  16:02:20

공유
default_news_ad1

- 29일 인사청문회…음주-불법증여-가족의혹 등 해명 ‘진땀’
음주 리더십 훼손 우려 “진정성 갖고 하면 직원들 따를 것”

김태엽 서귀포시장 예정자가 인사청문회에서 음주운전 전력과 관련한 질문에 거듭 사과했다.

그러나 직원들의 음주 비위 발생시 규정대로 처리하겠으며, 리더십 우려와 관련해서는 ‘진정성을 갖고 하면 시민과 공직자 모두 믿고 따라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29일 진행된 제주도의회 행정시장인사청문특별위원회의 김태엽 서귀포시장 예정자의 인사청문회에서는 음주전력과 배우자 승진, 자녀 채용 의혹, 임대사업과 관련한 불법 증여 의혹, 부시장 시절 관사 사용 적정성 여부 등이 도마에 올랐다.

모두발언을 통해 김 예정자는 “음주 과오를 저지른 후 죄송함과 후회, 심적인 괴로움으로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며 “서귀포시 발전으로 과오를 씻을 기회를 달라”고 읍소했다.

그러나 청문의원들은 그간 언론에 제기된 여러 의혹에 대해 송곳 질의를 이어갔다.

이승아 의원은 “음주운전 전력은 7대 비위 중 하나다. 행정시장 임명이기 때문에 엄격한 기준이 적용될 것으로 보여지는데 동의하느냐”고 음주전력의 적정성에 대해 질의했다.

김태엽 예정자는 “부적격한 사유는 없다고 본다”고 응수했다.

이에 이 의원은 “시장은 공무원들의 행정수장이다. 음주운전 공무원들의 징계처리, 인사관련 행사를 해야 하는데 본인의 결격사유로 강력한 리더십 발휘가 가능하겠느냐”고 우려했다.

예정자의 가족과 관련한 질의도 이어졌다.

강성의 의원은 “비서실장일 때 형님이 공사에 임명, 배우자는 사무관 승진을 하고, 아들은 관련업무에 있는 람정에 취업을 했다”며 “예외와 우연이 겹쳤다. 갑 중에 갑 능력자다”고 지적했다.

정민구 의원도 “공교롭게도 시기가 다 맞는다. 음주운전 800만원 벌금낸 것도 그렇고 고위공직자라는 자리가 그만큼 책임이 있는 자리다”며 “한번의 실수로 모든 것이 뒤집어 질 수도 있다”고 사퇴를 종용했다.

부동산 재태크와 불법 증여 의혹 역시 도만에 올랐다.

김경미 의원은 “도시개발사업이 추진되던 2개 지분을 샀는데 다 공유지분이었다. 한 토지에서는 특정인에게 모든 지분을 넘기고, 한 토지에서는 그 특정인에게 지분을 받았다”고 공동명의 불법증여 의혹을 제기했다.

또한 임대사업을 하고 있는 노형동 주택과 관련해서도 김 의원은 “노형동 복합건물은 예정자 토지를 담보로 아들이 금전을 차입하고, 건물을 지어서 공동명의를 했다”며 “재산증여를 위한 불법적 행위라고 생각하지 않느냐”고 질의했다.

김 예정자는 “아들이 다른 사업을 했다면 그에 필요한 자금은 토지든 집이든 있으면 담보로 할 수 있는거 아니냐. 증여다 편법이다 생각을 안했다”고 해명했다.

이같은 답변에 김 의원은 “전문가들은 불법 증여라고 본다. 부자지간의 부동산 무상사용에 따른 이익이 있다는 부자지간 차입거래고 이익이 있어야 한다”고 질타했다.

부시장 시절 관사 사용 적정성 여부과 관련해서 김 예정자는 “실무적으로 잘못이 있다는 것을 최근에야 알았다”면서도 “부시장이 아닌 도청 자치행정국장이 총괄관리자기에 권한남용은 아니다”고 반박했다.

반면 강충룡 의원은 "도덕적으로 계속적 문제가 되는데 장관 청문회 급인거 같다. 모든 내용을 종합해보면 음주운전은 대리를 불렀고, 150m 운전했다. 부동산 임대업으로 추가로 낸 금액이 어느정도냐"며 김 예정자를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

이어 강 의원은 "음주운전도 3진 아웃이면 도저히 할 수 없는 상황이지만, 1번임에도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것은 그만큼 시민들에게 중요한 자리라는 반증이다. 시장이 되시든 그렇지 않든 겸허한 마음으로 받아들이고 지역사회에 봉사해달라"고 당부했다.

청문회 내내 음주전력과 관련된 질문이 이어지자 김 예정자는 “제 음주나 과실은 죄송하지만 법적 결격사유는 아니다”면서 “공직자들의 음주행위에 대해서는 정해진 규정대로 엄벌에 처해야 한다. 시장이 음주 걸렸기에 나도 해도 되지 않겠느냐는 직원은 없을 것이며 제가 진정성을 갖고 다가가면 직원들도 따라줄 것이다”고 모호한 답변으로 일관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