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뒤늦게 '제주형 2차 재난지원금' 모든 도민 지급

기사승인 2020.06.16  11:33:27

공유
default_news_ad1

- 원희룡 지사, 코로나19 위기피해 제주 전체로 전이·파급
어떤 경우든 최소한 생존의 위기만은 막자는 원칙
‘전 도민 무료독감접종’ 문화예술 등 생계 고위험 분야 지원 최우선 배려

원희룡 제주지사는 16일 모든 도민을 대상으로 제주형 2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을 지급할 것을 지시하는 제2차 코로나19 유행에 대비한 도지사 특별명령을 발표했다.

가장 최우선 생계가 어려운 계층을 우선적으로 지원하는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선택적 지급방식이 2차에서는 모든 도민에게 지급하는 보편적 지급방식으로 변경돼 추진된다.

코로나19 위기피해가 장기화되면서 도민사회 전체로 전이 파급돼 제주지역 전체가 위기에 봉착했다는 판단에 뒤늦게 이 같이 결정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제2차 코로나19 유행에 대비해 도지사 특별명령(이하 특별명령)을 16일 발표했다.

우선 ‘모든 도민을 대상으로 제주형 2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을 지급할 것’을 지시했다.

원 지사는 “제주형 1차 재난지원금 당시, 한정된 재원으로 생존의 위기를 효과적으로 막기 위해 지원 대상을 중위소득 100% 이하의 소득급감 가구로 했다”며 “지금까지도 더 어려움에 처한 분들을 우선 살펴야 한다는 입장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금은 위기피해가 도민사회 전체로 전이․파급돼 제주전체가 큰 위험에 직면해 있다한 만큼 ‘제주형 2차 재난지원금’은 최소한 생존의 위기만은 막자는 목표 아래 모든 도민 지급을 촉구한 의회와의 협치 존중과 의인 김만덕 정신을 되살려 도민 모두가 피해 회복의 주체가 되도록 하겠다”며 “어느 도민 한 분도 빠짐없이 구휼될 수 있도록 재원을 충분히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제주지역에서 일하고 공부하는 타 지역(해외포함) 근로자와 유학생 등을 포함시킬 것인지에 대해서는 검토할 것”이라며 “모든 세부적인 사안들까지 1차 시행의 경험을 살려 보편적 재난구호라는 취지를 살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모든 도민 무료 독감예방접종 시행 △코로나19 위기대응 관련 사업 집중 투자 △문화예술 등 생계 고위험 분야 지원 △사업 축소‧중단 위기에 처한 지역 업체 등을 최우선으로 구휼할 수 있도록 재원을 충분히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