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개소 한달 '4‧3트라우마센터' 성황리 운영 ‘눈길’

기사승인 2020.06.09  12:05:44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용객 161명 등록, 1202명 프로그램 참가
4‧3이야기마당과 예술치유 프로그램도 본격 시행

4‧3트라우마센터 '물리‧도수치료'를 받고 있는 방문객들

“영도 좋으카 마심”

오랜 기다림 끝에 문을 연 4‧3트라우마센터가 개소 한달만에 4‧3생존희생자와 유족들의 연이은 방문으로 성황리에 운영되고 있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은 최근 4‧3트라우마센터 개소 한달만에 이용자 등록이 161명, 누적 내소자는 516명, 시설 이용 및 프로그램 누적 참가자는 1202명에 이르고 있다고 9일 밝혔다.

4‧3트라우마센터(센터장 정영은)는 개소 후 4‧3이야기 마당을 시작으로 음악치유, 원예치유 등 예술치유 프로그램을 본격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프로그램 참가자들은 다양한 치유 프로그램에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생존희생자와 유족 등이 다수 차지하고 있는 참가자들은 4‧3 당시 제주 전역에서 횡행했던 무차별 토벌로 70년 세월이 흐른 지금도 지울 수 없는 심적 트라우마를 가지고 있다.

특히 4‧3 당시 아버지의 죽음을 목도한 사연에는 트라우마로 인한 고통스러운 삶이 자기 자신 뿐만 아니라 가족들에게까지 영향을 미친다는 점도 확인할 수 있었다.

4‧3이야기 마당
원예치유

4‧3트라우마센터는 지속적으로 △개인 및 가족상담 △심리교육 △다양한 예술치유 프로그램(미술, 문학, 음악, 원예, 숲, 여행) △물리‧도수치료 △한방치료 △신체재활 등의 치유 프로그램 등을 운영해 다양한 트라우마의 유형을 분석하고 보다 나은 치유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앞으로 유가족들을 직접 찾아가는 방문치유도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현재 8명으로 운영되고 있는 4‧3트라우마센터는 밀려드는 방문자들을 효율적으로 맞이하기 위해 관계당국과 협의해 물리치료사 등을 증원할 계획이다.

지난달 6일 제주시 나라키움 제주복합관사(고산동산)에 개소한 4‧3트라우마센터는 정부와 제주도의 지원 아래 국립 트라우마 설립 때까지 시범운영되고 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