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BCT노조 "한국시멘트협회의 사실왜곡.여론호도 분노"

기사승인 2020.06.04  23:55:19

공유
default_news_ad1

- "화물노동자.제주도민의 고통 방관하는 시멘트회사 태도 규탄"

민주노총 제주본부 및 화물연대 제주지부는 "오늘(4일) 발표된 한국시멘트협회의 보도자료 '제주도 BCT차주의 조속한 파업종료와 현장복귀 요청'의 심각한 사실왜곡과 여론호도에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화물노동자의 순소득은 월130만원, 매출은 월841만원이다. 여기에 큰 차를 운영하면서 지출되는 유류비, 차량 정비비, 차량 할부금 등 모든 비용이 화물노동자 개인의 몫"이라며 "이렇게 한 달에 나가는 비용이 약 700만원이다. 단순히 계산해봐도 한 달에 남는 돈이 고작 130만원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런데 "화물노동자의 순소득이 월1300만원이라는 얼토당토 않은 왜곡을 자행하고 있다"며 "또한 톤당 단가의 인상이 그대로 총매출 혹은 순소득의 증가로 이어진다는 시멘트 회사의 주장 또한 잘못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톤당 단가가 올라가도 운송구간, 횟수, 노동시간에 따라 한달 소득은 천차만별"이라며 "파업의 정당성을 훼손하기 위한 거짓주장을 멈출 것"을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인상율 55%의 주장도 터무니없다. 노동조합은 계속 톤당 단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과적을 하지 않아도 기존 소득 정도를 보장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면서 "당장의 운임인상보다 안전하게 일할 권리, 합리적이고 투명한 운임산정 기준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지난 교섭 시멘트회사의 입장을 수용해 제출한 노동조합의 수정안을 기준으로 대당운임 인상율은 전 구간 평균 9.91%"라며 "지금까지 과적으로 생계를 유지해왔던 문제 해결을 위한 근본적 대안없이 시멘트회사는 제주도민의 안전과 화물노동자의 생명을 볼모로 잡은 과적 강요를 언제까지 계속 할 셈인가?"라며 반문했다.

민주노총은 "시멘트협회는 도내건설경기 침체에 따라 운임하락이 당연하다고 주장한다. 그렇다면 도내건설경기가 호황을 누렸던 지난 시기에도 운임은 인상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장기 불황으로 시장에 맡겨놓으면 화물노동자의 운임이 하락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을 고려해 제도적 개입을 하는 것이 안전운임이다. 지금껏 제주도에서 남긴 이윤은 모르쇠로 일관하고 불황기니까 운임하락을 감내하라는 주장은 탐욕의 다른 표현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시멘트회사는 파업 장기화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전향적인 자세로 교섭에 임할 것"을 요구하고, "화물노동자와 제주도민의 고통을 방관하는 시멘트회사의 태도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