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마늘가격 kg 2000원 가격결정은 농민우롱"

기사승인 2020.05.18  10:23:09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마늘생산자협회 등 18일 오전 기자회견 "마늘 수매가 원천무효" 주장

(사)제주마늘생산자협회, 전농제주도연맹, 전여농제주도연합은 18일 오전 농협중앙회 제주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마늘 생산자단체들 의견을 묵살하고 날치기 수매가 결정한 농협조합장은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사)제주마늘생산자협회, 전농제주도연맹, 전여농제주도연합은 18일 오전 농협중앙회 제주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마늘 생산자단체들 의견을 묵살하고 날치기 수매가 결정한 농협조합장은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제주마늘생산 농민들은 "믿었던 마늘 주산지 농협조합장들에게 우롱당했다"며 "제주마늘가격 kg 2000원 가격결정은 농민우롱이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농협조합장들에게 농민들에 의견을 받아안고 농협중앙회경제지주 사업단에 마늘산업보전을 위한 노력을 요구해왔고, 채소가격안정제도를 최대한 활용해 마늘 가격안정을 위해 최대한 협상을 발휘하기를 고대했다"고 전했다.

그러므로 "정부수매가격보다도 계약물량 가격이 떨어질 것이라 상상조차도 못했는데 마른하늘에 날벼락을 주산지 조합장들이 만든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기존에 계약된 단가 역시 생산비에 못 미쳐서 정부와 지자체, 농협중앙회에 수매가 인상을 요구하는 투쟁을 벌여왔는데 불구하고 지역마늘생산 조합장들이 어처구니 없는 가격결정을 했다"고 주장했다.

제주마늘생산 농민들은 "우리 농민들은 제주마늘생산자협회를 만들어서 산지폐기 등 마늘가격보장을 위해 자주적으로 노력해왔다"며 "생산자 농민들이 적극적인 노력과 참여를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산지 농협조합장들이 일방적으로 가격결정을 감행하는 것에 대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농민들은 "주산지 제주마늘협의회 농협조합장들에게 머리숙여 조합원과 제주농민들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바이며, 일방적으로 결정한 수매가를 철회하고 원천 무효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농민들에 요구를 받아 안고 농협중앙회경제지주 사업단과 농정당국과 협상하기를 바랬던 제주마늘 생산농민들에 염원을 무참히 짓밟은 의도가 무엇이냐?"고 반문했다.

이들은 "제주마늘협의회 농협조합장들이 결정한 마늘 가격은 전국의 5대 거대상인들에게 오로지 납품하려고 구걸하다시피 낮은 가격으로 가격결정하는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또한 "코로나19 여파로 면역력이 높은 과일과 채소류, 양념류들이 가격호조세를 보이고 있기에 일말에 희망을 걸었던 우리 농민들에게 비수를 꽂는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며 "우리의 요구가 관철할때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마늘이먼죄 2020-05-19 16:17:12

    마늘 산지에 해당하는 조합장이 누굽니꽈?

    겉으론 걱정하는책만 햄찌예?

    어휴..신고 | 삭제

    • 농민한숨 2020-05-18 13:06:26

      개난 믿읍디가? 가내덜 암만 골아봅써 눈하나 꼼짝허느냐. 지 밥그릇만 보일거우다.
      어디강 팔생각이나 허는줄 알암쑤과.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