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이스라엘 성지순례 다녀온 도민 1명 코로나 증상

기사승인 2020.02.23  09:15:40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 11~21일 제주도민 37명 방문 파악...모니터링 착수
경기북부권 순례단과 별도로 현지 방문…성당 권고에 자택 격리 중
1명 증상 보여 진단검사 실시…다른 1명은 무증상이지만 검사 예약

최근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다녀온 경북과 제주도민 70여명 가운데 경북 북부 순례단들이 지난 22일 집단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비상이 걸렸다.

제주도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다녀온 도민을 확인, 모니터링에 착수했다. 이스라엘 성지순례에 참가한 도민은 모두 37명이며, 지난 11일~21일까지 10박11일 일정으로 현지를 방문했다.

이들 중 1명은 기침 증상을 보여 22일 제주대학교 병원에서 코로라19 진단 검사를 받고 기다리는 중이다. 결과는 23일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1명은 증상은 없으나 이날 한라병원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예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과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스라엘 성지순례에 참여한 경북도민 39명(가이드 1명 포함) 가운데 9명이 22일 오후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밤늦게 의성주민 9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다만 제주도민 성지 순례단들은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일부 확인된 경북북부권 성지순례단과 별도로 이스라엘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북부권 성지순례단에는 도민이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성지순례 도민 참가자 모두는 현재 성당 측의 권고에 따라 자택 자가 격리 조치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도는 통상적 잠복기(14일)가 끝날 때까지 이들을 지속 모니터링하는 한편, 재난대책본부 차원에서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