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자 1명 추가 발생

기사승인 2020.02.22  09:17:31

공유
default_news_ad1

- 서귀포시 WE호텔 직원 1명 '양성'...고향 대구 방문후 증상 나타나
호텔 잠정 폐쇄 조치...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 회의 비상 소집

제주에서 1명의 추가 코로나 19 양성 반응자가 발생했다.

제주특별자치도 보건환경연구원 검사결과, 대구 출신으로 서귀포 WE호텔 근무 중인 22세 여성 A씨는 2월 13일부터 대구 방문 후 2월 16일 제주에 도착, 호텔 근무 중 19일 기침 등의 증상을 보여 해열제를 복용하다 21일 오후 선별 진료소인 서귀포 열린 병원을 내원했다.

해당 병원의 의뢰로 제주보건환경연구원 검사 결과, 22일 오전 01시 45분 1차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에 제주도는 질병관리본부에 최종 검사를 위한 의뢰 절차에 들어감과 함께 A씨를 제주대 병원 음압병실로 이송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2일 02시경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 회의를 비상 소집하고, "질병관리본부의 최종 확진이 나오기 전이지만, 선제적인 대응조치에 나서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도는 서귀포 WE호텔을 잠정폐쇄하고 A씨와 함께 거주 중인 A씨의 어머니를 자가격리 조치했다.

배종면 제주도 감염병 지원단장을 중심으로 한 역학조사팀은 비상근무에 돌입, 환자의 동선과 접촉자 등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한편, 제주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2명이다.

이들은 모두 대구를 방문하고 제주로 내료온 후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1일 확진판정을 받은 제주에서 복무중인 해군 소속 군인 A씨는 2월 13일부터 18일까지 휴가를 받고 고향인 대구를 방문한 후 증상이 나타났다.

이후 19일부터 목이 간지럽고 기침 증상이 나타나 바로 부대에서 격리조치가 이뤄졌다.

이에 20일 오후 4시 30분쯤 제주시 한라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신종 코로나 1차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아 제주대병원으로 후송돼 음압병실에 격리 중에 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