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김효 "3대 위기 대처 위해 제주여성 도전정신" 강조

기사승인 2020.02.21  17:12:02

공유
default_news_ad1

김효(52) 미래통합당 제주시 을 예비후보는 제2공항에 따른 도민분열, 코로나19사태, 경제적 타격 등 제주 3대 위기를 대처하기 위해서는 과거 위기 때 제주여성이 가졌던 도전정신과 헝그리 정신을 일깨우고 정치의 판을 완전히 갈아엎는 정치개혁을 최우선적인 과제로 삼아야 할 것을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는 "16년 동안 더불어민주당이 독점해온 결과 제주의 정치인들은 경쟁력을 잃어버리고 게으름과 메너리즘만이 팽배한 상태로 눈앞에 닥친 제주 3대 위기를 제대로 대처할 수 있는 여력이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 예비후보는 "더욱이 현 문재인 정권은 포퓰리즘을 앞세워 시장경제를 오히려 교란하고 있어 중앙정부에 의지해 해결책을 기대할 수도 없을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사태가 더욱 악화돼 대구와 경북, 제주까지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우리나라 경제 전체가 더욱 심각한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런 대내외적인 상황으로 제주의 경제와 도민의 삶은 10년 전으로 후퇴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하면서 "이러한 위기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과거 어려운 환경에서 삶을 헤쳐 나왔던 제주 여성의 강인함과 헝그리 정신을 다시 가다듬고 똘똘 뭉쳐 대처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제주여성의 정신은 백과사전에서도 '주어진 여건이 최악의 상태일지라도 도전하며 헤쳐 나가고자 하는 의지가 강하고 불리한 공간조차도 긍정적이고 생산적인 공간으로 변화시켜 나가며 위기의 순간에 더욱 강해지는 것이 제주 여성의 정신'이라고 소개하고 있을 정도로 실천적 파워가 있는 제주의 내적인 고유자산"이라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제주 여성의 정신을 제주의 위기극복을 위한 시대정신으로 재정립해 개인적 이익보다는 공동체적 의식을 강화해 함께 대처 할 수 있는 범도민적 공동체 운동을 펼쳐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하면서 "이 운동을 전파하는 데 앞장서겠으며 체계화해 나가는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나도고발할라 2020-02-22 12:51:58

    난,
    오만방자한 , "ㅁ X당 만 빼고" 찍을꼬야요 ~~~신고 | 삭제

    • 산거만이 2020-02-22 12:31:22

      제주 이 좁은 곳에서도 파벌이 있다. 제주 서부 민주당 도의원들이 중국인 노름판 개발할때 지역 경제 살린다고 찬성하였다. 제주시내 대형 중국 쇼핑 복합 노름판도 제주시 민주당 도의원이 찬성하였다.

      그런데, 동부에 공항 만들면, 제주시 상권 죽고 서부 땅값 떨어진다고 하니,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제2공항 건설이 환경 파괴 한다고 하네. 참나.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얼마나 위선적인지..웃기는 놈들이다.

      그런데, 왜 중국인 노름판 유치를 한다고 한라산 산허리를 잘라 먹었냐?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