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 코로나19 확진자 20대 군인 ‘이동 동선 공개 ’

기사승인 2020.02.21  09:30:09

공유
default_news_ad1

- 군인 A씨 지난 18~20일 이동 동선

지난 20일 1, 2차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보인 20대 군인장병이 21일 오전 1시30분께 검사 결과,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제주 공항 인근 해군부대 소속인 군인 A씨(22) 지난 13~18일까지 휴가를 받고 고향인 대구를 방문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이날 코로나19 최종 확진환자 판정을 받은 군인 A씨에 대한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전부 공개할 것을 지시했다.

원 지사는 “도민사회에 이동 동선을 비롯해 파악된 모든 정보를 도민들에게 알리고 협조를 구해야 한다”며 “정확한 정보의 신속한 공유만이 가짜 뉴스와 제주에 대한 흑색마케팅을 막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확진자와 동승했던 항공기 탑승자, 공항에서 부대로 이동한 택시의 운전사, 부대 앞 이용했던 편의점, 군부대원 등 확인된 정보는 즉각 공개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20일 밤 11시 기준 역학조사관의 양성 반응자에 대한 인터뷰 및 CCTV 분석을 통해 2월 18~20일 이동 동선을 공개했다.

18일 밤 8시 21분~9시 23분(약 1시간) 일정 △밤 8시21분경 대구발 제주행 티웨이 항공을 이용 제주에 도착. 당시 확진자는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항공사를 통해 대구에서 제주를 내려올 때 탑승했던 비행기의 승객과 승무원들의 신원을 파악해 자가격리 조치를 실시 중이다. △8시35분경 제주공항 택시승차장서 개인택시 탑승. 당시에도 마스크는 착용. 향후 50대 택시기사를 확인 후 자가격리 조치에 들어감. △8시54분경 제주공항 옆 해군부대 앞서 택시 하차 후 편의점 이용했다. CCTV를 통해 검은색 백팩 및 베레모 착용한 확진자의 모습을 확인했다. 현재 편의점 휴업 및 소독, 직원 자가격리 조치됐다. △9시23분경 편의점서 도보로 군부대 복귀했으며, 혼자서 이동했다.

19일에는 군부대 내에서만 생활. 이날부터 기침 등 증상이 나타남.

20일에는 △오전 8시45분경 부대 구급차 이용, 한라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 확인 사항으로 바로 선별 진료소로 이동, 접촉자는 없었다. △9시41분경 선별진료소 검사실서 1차 검사 및 약처방 받음 △10시6분경 부대 구급차 이용 군부대로 복귀 △오후 6시20분경 제주보건소 구급차로 제주대병원으로 이송, 현재 제주대병원 음압격리병상에서 치료 중에 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