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 블록체인 공공 시범사업 최우수 선정

기사승인 2020.01.17  11:12:26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기차폐배터리 유통이력관리시스템, 2년 연속 추가 지원

제주 블록체인 기반 전기차 폐배터리 유통이력관리시스템 등 공공선도 시범사업이 최우수 사례로 평가 받았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해 추진한 블록체인 기반 공공선도 시범사업이 올해에도 다년도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블록체인 기반 전기차 폐배터리 유통이력 관리시스템’은 국비와 민간기업(LG CNS 컨소시엄) 매칭으로 모두 13억2000만원을 투입해 지난해 12월 구축을 완료했다.

관리시스템은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함께 추진된 12개 과제 중 가장 우수한 사례로 선정돼 계속해서 지난해와 동일하게 국비 6억원과 민간기업 매칭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앞으로 지난 6월 개소한 제주테크노파크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에서 수거하는 폐배터리의 입고부터 각종 검사, 등급분류 및 출고까지 모든 이력을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추적한다.

도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은 전기차 폐배터리를 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 유통시장 등 전기차 후방산업 육성과 배터리 성능 평가 기준의 표준화 기반을 마련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는데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주관하는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은 2018년 6개 과제, 2019년 12개 과제를 선정 추진해 왔다. 올해에는 총 10개 과제가 선정돼 추진예정이며, 1차년도 우수사례로 2차년도 지원이 이루어지는 사업은 제주도가 유일하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