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 성산읍 해변서 물질하던 60대 해녀 숨져

기사승인 2019.12.05  16:46:55

공유
default_news_ad1

서귀포해양경찰서(서장 김언호)는 5일 성산 광치기해변 인근 해상에서 물질 작업하던 해녀 A씨(64, 성산읍)가 의식을 잃고 해상에 떠 있는 것을 119가 발견해 병원으로 후송했으나 숨졌다고 밝혔다.

서귀포해경에 따르면, 오늘 오후 2시 5분께 성산 광치기해변 인근 해상에서 물질하던 해녀 A씨가 보이지 않는다고 신고 접수 후, 수색하던 중 2시 38분께 해상에서 의식을 잃고(호흡, 맥박 없음) 떠 있는 A씨를 119가 발견해 제주시 모 병원으로 후송했으나 숨졌다.

서귀포해경에서는 동료 해녀 및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