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교육청, 태풍‘미탁' 대비 2일 조기 하교 권고

기사승인 2019.10.01  16:28:19

공유
default_news_ad1

- ‘수학여행 및 수련활동’연기 등 안전확보‧시설피해 최소화 만전

제주도교육청은 제18호 태풍 ‘미탁’ 북상에 따라 2일 각급 학교에서는 13시까지 모든 교육활동을 마무리해 하교 조치토록 권고했다.

도교육청은 태풍 북상에 따라 재난 대비 체제에 돌입,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이 결정하고 결정사항을 각급 학교에 안내했다.

주요 결정사항은 2일 학생들의 안전과 학교 시설 피해 최소화를 위해 하교시간을 오후 1시 이내로 모든 교육활동을 마무리하고 하교 조치토록 권고했다.

또 2~3일 예정된 도교육청 및 산하 각급기관(학교)에서 주관‧추진하는 학생 대상 행사는 취소 또는 연기를 지시했다.

2일 방과 후 교실 운영 취소에 따라 방과후과정과 초등 돌봄교실은 재난매뉴얼에 따라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도교육청은 각급학교에 사전예방조치와 신속한 재난피해보고 등 학생안전 확보 및 학교시설 피해 최소화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이강식 교육청 안전복지과장은 “앞으로 지속적인 기상상황 등을 모니터링 하면서 태풍 대응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에 따라 긴밀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태풍 위기단계별 각 부서 및 기관 간의 협업을 통해 재난에 따른 학생 및 시설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