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고유정이 내 아들 죽였다"...현 남편이 검찰에 고소

기사승인 2019.06.14  09:43:25

공유
default_news_ad1

고유정의 현 남편인 H씨(37)가 3달 전 숨진 자신의 아들과 관련해 검찰에 고소했다.

13일 제주지방검찰청에 따르면, 고유정과 재혼한 현 남편인 H씨가 고유정이 자신의 아들을 숨지게 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주지검에 제출했다.

고유정의 의붓아들인 H군은 지난 3월 2일 고유정이 거주하는 충북 청주의 집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H씨는 당시 경찰 조사에서 "아들과 함께 잠을 자고 일어나 보니 아들이 숨을 쉬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고유정은 "다른 방에서 자고 있어 아이가 어떻게 죽었는지 모르겠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H군은 고유정의 현재 남편인 H씨와 전처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로, 제주에 있는 친할머니 집에서 지내다가 숨지기 이틀 전 청주로 왔다.

H군이 숨진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에서는 '질식사로 추정되고, 외상이나 장기 손상, 약물 및 독극물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는 소견이 나온 바 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