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태풍 콩레이 빨라졌다…제주 6일 새벽 고비

기사승인 2018.10.05  16:37:49

공유
default_news_ad1

- 오전 3시 서귀포 남쪽 50㎞ 해상 근접…중형급 태풍 유지
산간 400㎜ 이상 물폭탄 예고…하늘길·바닷길 모두 끊겨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제주를 향해 빠르게 북상하며 6일 새벽이 고비가 될 전망이다

태풍 콩레이는 5일 오후 3시를 기해 서귀포 남남서쪽 약 440㎞ 해상에서 북동진 중이다.

중심기압 975h㎩에 강풍반경 420㎞, 최대풍속 32m/s(시속 115㎞)의 중형급 태풍을 유지하고 있다.

현재 시속 26㎞로 이동하고 있으며 차츰 속도를 올리며 6일 새벽 3시께는 서귀포 남쪽 약 50㎞ 해상까지 접근한 뒤, 오후 3시께 부산 북동쪽 약 120㎞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영향으로 현재 제주지역은 많은 비와 함께 차츰 바람이 강해지고 있다.

오후 4시를 기해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제주도 남부 앞바다에는 태풍 경보가 제주도 서부앞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발효중이다.5일 밤을 기해 제주도 전역에 태풍 예비특보가 예정돼있다.

또한 북부와 산간에 호우경보다, 남부와 동부, 서부지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중이며, 제주도 전역에 강풍주의보가 발효됐다.

현재까지 누적강수량은 한라생태숲 192㎜, 산천단 174㎜, 선흘 134.5㎜, 제주시 107㎜, 신례 82.5㎜ 등이다.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비가 오고 있으며 내일(6일) 오전까지 해안가는 100~300㎜, 산간은 400㎜ 이상의 물폭탄이 쏟아질 예정이다.

바다의 물결도 전해상에 태풍경보와 특보, 풍랑주의보 등이 발효되며 도서지역을 오가는 여객선은 사실상 끊긴 상황이다.

현재 제주공항에는 윈드시어 특보가 발효중이며, 오후 3시30분을 기준으로 제주공항을 오가는 항공편 156편이 결항됐다. 오후 6시를 전후해 항공기 전편이 결항될 예정이다.

제주도는 이날 오후 1시를 기해 비상Ⅱ단계로 격상하고 24시간 상황근무 체계를 운영중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콩레이가 속도를 높이며 새벽 3시를 기해 제주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폭우와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대비를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