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도민 61.6% 영리병원 개설 '불허'"

기사승인 2018.08.28  09:59:59

공유
default_news_ad1

- 의료연대 제주본부 28일 자체여론 조사결과 발표…도민 1000명 대상

[제주도민일보DB]서귀포 헬스케어타운내 녹지국제병원.

녹지국제병원의 운명을 가른 공론조사 과정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민 61.6%가 영리병원 개설을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더욱이 공론조사위원회가 '밴드웨건'을 이유로 여론조사 결과 비공개를 원칙으로 도민참여단 구성에 박차를 기하고 있는 가운데, 시민단체의 자체여론조사 결과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의료연대 제주지역본부와 의료영리화 저지 및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28일 녹지국제병원 개설과 관련한 자체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운동본부가 리서치플러스조사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16~17일 양일간 이뤄졌다. 2018년 7월 말 행정자치부 인구통계 기준 성별, 연령, 지역 할당 추출법에 따라 19세 이상 제주도민 1000명(유선 275명, 무선 725명)을 대상으로 했으며 응답률 30.19%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수준이다.

영리병원 찬반논란 인지도를 묻는 질문에서는 78.6%가 '알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21.4%는 '처음 듣는다'고 응답했다.

개설허가 여부와 관련해서는 '허가를 반대해야 한다'가 61.6%을 답하며 10명 중 6명을 개설을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허가해야 한다' 24.6%, 잘 모르겠다 13.8% 순이다.

찬성 응답 이유로는 39.4%가 도내 의료수준 향상을, 33.7%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꼽았다. 서귀포시 읍면지역에서 의료수준 향상을 높게 기대했다.

불허 응답에서는 '병원의 주기능인 치료보다 이윤추구 집중' 49.8%, '특정계층만 이용하는 등 의료의 공공성 약화' 43.5%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개설 허가 절차의 정당성 미비'도 4.2%로 나왔다.

녹지국제병원을 영리병원이 아닌 다른 형태의 대안으로 제시하는 문항과 관련해서는 '국공립 병원유치'가 59.5%로 가장 많았으며, 비영리법인 전환 22%, 영리병원 그대로 진행 8.5% 순이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