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재밋섬', 문화예술공간으로 재탄생

기사승인 2018.05.11  16:04:47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문화예술재단, (가)한짓골제주아트플랫폼 조성 계획
15일 오후3시, 예술공간 이아서 문화예술계·주민설명회

원도심에 위치한 기존의 영화관 건물인‘재밋섬’ 전경.

제주시 원도심에 위치한 영화관 건물 '재밋섬'이 문화예술복합공간으로 재탄생한다.

제주문화예술재단(이사장 박경훈)에 따르면 제주시 원도심에 위치한 기존의 영화관 건물인‘재밋섬’을 매입, 리모델링을 거쳐‘문턱 없는’문화예술복합공간 (가)한짓골 제주아트플랫폼을 조성할 계획이다.

제주시 삼도동에 문화예술복합공간 (가)한짓골 제주아트플랫폼 조성 계획 중인 제주문화예술재단은 이와 관련한 의견 수렴을 위해 문화예술계와 주민을 대상으로 오는 15일 오후 3시 예술공간 이아에서 설명회를 연다.

재밋섬이 제주시 원도심에 위치한데다 상업영화관 건물로서 도내 공연예술가들의 숙원이라 할 수 있는 공공 공연연습공간 확보가 가능하고 독립·예술영화 독립관으로 활용할 수 있으며 제주예총과 제주민예총 등 문화예술대표단체 사무공간으로도 활용 가능하다는 것이 재단 측의 판단이다.

재단 박경훈 이사장은 “그러나 무엇보다도 중점을 둔 것이 공공 공연연습공간의 확보”라며 “2015년 실시했던 문화생태계 실태조사에 따르면 공연예술인이 연습공간과 발표시설을 부족을 큰 어려움으로 꼽았으나 면적, 층고(3.5~5.5m 이상) 등 공연연습공간으로서의 필요조건을 충족시킬 만한 건물을 구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재밋섬’의 경우 상영관 8실에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어 문화체육관광부가 제시하고 있는 공연연습실 공간 기준을 충족시킨다는 것.

문화체육관광부는 안정적인 연습공간 제공을 통한 공연예술 진흥기반 조성을 위해 2014년부터 ‘공연연습장 조성 및 운영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제주의 경우 지원 조건에 적합한 대상공간이 없어 지원을 받지 못하고 이는 실정이다.

현재 춘천, 청주, 인천 등 14개 지역에 문화체육관광부 지원을 받는 공연연습장이 조성 운영되고 있고 대전, 충남, 세종이 올해 지원사업에 신청함으로써 전국 광역시도 가운데 제주만 유일하게 제외돼 있다. 재단은 (가)한짓골 제주아트플랫폼에 조성할 공공 공연연습공간을 내년 국비사업에 지원 신청할 계획이다.

박 이사장은 “특히 제주시 삼도2동은 문화의 거리 사업과 도시재생사업이 이뤄지는 장소여서 공공 공연연습실을 포함한 (가)한짓골 제주아트플랫폼이 조성될 경우 지근거리에 재단이 위탁운영 중인 전시 전문공간 ‘예술공간 이아’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고 이로써 전시와 공연공간의 균형과 조화를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재단 건물에는 제주예총, 제주민예총, 제주학연구센터 등이 입주해 있지만 공간이 지나치게 협소한 탓에 학술과 문화행사, 회의 등의 개최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도 (가)한짓골 제주아트플랫폼 조성의 주요요인으로 작용했다.

지하회의실 1개소로는 재단은 물론 입주 단체나 기관의 행사 일정을 감당할 수 없어 대부분 다른 기관의 회의실이나 별도의 장소를 빌려 써야 하는 형편이다. 이에 비해 충북, 대전, 부산, 인천 등 광역문화재단들은 청사를 문화예술인회관으로 공유 운영함으로써 ‘문턱 없는’ 문화예술인 플랫폼 역할을 하고 있다.

재단은 이날 설명회를 통해 문화예술계, 삼도동 주민을 비롯한 주민 의견을 수렴하여 향후 구체적 추진 과정에 반영할 예정이다.

송민경 기자 aslrud7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