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석문 교육감 책임있는 모습 보여야…"

기사승인 2018.03.13  17:24:03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교육노조, 교육감 친인척 일감 몰아주기 감사결과 관련 성명

제주도교육청.

제주도교교육청 공무원노동조합이 이석문 교육감의 친인척 일감 몰아주기 논란과 관련해 이 교육감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제주교육노조는 13일 성명서를 통해 "제주도 교육감 친인척 일감 몰아주기 감사결과와 관련해 이석문 교육감은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교육감 친인척 일감 몰아주기 감사결과에 대해 "의혹해소는 커녕 일부 의혹만 사실로 확인됐을 뿐 궁금증은 더 커진 상황임에도 교육감은 제대로된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또 "이석문 교육감의 호텔 사랑은 당선자 시절인 지난 2014년 6월 24일 제주희망교육준비위원회 타운홀 미팅부터 시작됐고 교육감 취임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친인척이 운영하는 호텔이 때마침 영업을 시작한 것과 맞물려 객관적 이유없이 3년간 45%에 달해 특정호텔을 애용하는 결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본인이 행사에 참석하면서도 처형이 운영하는 호텔에 계약이 집중됐다는 사실을 몰랐다는 교육감의 변명은 더이상 설득력이 없다"며 "청렴을 최우선으로 해야할 교육감으로 인해 청렴제주교육은 심각히 훼손당했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이들은 "청렴제주교육의 이미지 회복을 위해 이석문교육감은 스스로 도민과 학부모 그리고 교직원이 납득할 수 있는 해명과 함께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주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송민경 기자 aslrud7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