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문대림, “원지사 팬클럽 정치개입 심각”

기사승인 2018.03.13  15:37:48

공유
default_news_ad1

- 문 예비후보, 사실 확인 없는 마타도어 즉각 중지 촉구

문대림 예비후보.

원희룡 제주도지사 팬클럽 ‘프랜즈원’이 가입 의사를 밝히지 않은 사람들에게 행사 안내문자 발송과 함께 참여를 독려한다는 언론보도가 나가자 문대림 예비후보가 경고하고 나섰다.

문대림 예비후보는 13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원희룡 제주도지사 팬클럽 ‘프랜즈원’ 정치개입이 도를 넘고 있다고 경고했다.

문대림 예비후보 측은 논평에서 “문대림 예비후보와 모 인사와의 연대설을 제기, 무차별적으로 유포하면서 문대림 예비후보를 의도적이고 노골적으로 깎아내리는 등 흑색선전의 도구로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문 예비후보 측은 “개인정보 제공 동의도 받지 않고 사실 확인도 하지 않은 채 ‘~카더라’ 통신을 마치 진실인 냥 온라인상에 무차별 살포 하고 있는 ‘프랜즈원’의 계정을 폐쇄하고 원희룡 도지사는 즉각 해명하라”며 “앞으로 근거 없는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하고 그에 상응하는 강력한 법적 조치가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