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김방훈, “주민우선고용제 완전 부활”

기사승인 2018.03.13  15:08:39

공유
default_news_ad1

- 개발사업 추진시 지역주민 우선 고용 제도 도입 공약

김방훈 예비후보.

김방훈 자유한국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개발사업 추진시 지역주민을 우선 고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김방훈 예비후보는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지역은 그동안 개발사업 활성화를 위해 투자유치 인센티브, 세제감면, 투자진흥지구 지정 등 제도를 운영해 왔다”며 “기존 고용인원의 80%를 인근지역 주민을 고용해야 하는 주민우선고용제도가 1991년부터 유지돼 왔지만 2008년 폐지되면서 제도적으로 지역주민의 일자리를 제도적으로 보장하는 내용은 없다”고 지적했다.

김 예비후보는 “5단계 제도 개선시 일부 개선됐지만 권고적 조항에 머물러 있다”며 “따라서 개발사업 추진시 지역주민 우선 고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에 김 예비후보는 “주민우선고용제도 의무사항으로 부활해야 한다”며 “투자진흥지구 등 지역개발사업, 외국인투자유치사업을 대상으로 적용해야 하며 적용대상 기업에게는 일자리 인센티브 제공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김 예비후보는 “2019년 특별자치도 제도개선 과정 및 제주 특별법 개정시 관련 조항을 새롭게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아울러 고용 관련 조례도 제정하겠다”며 “제도 개선 사항으로 별도 예산 소요 불필요 한 만큼 충분히 제도 도입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