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4070 동백꽃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기사승인 2018.03.13  10:47:22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도소셜미디어협회, 4.3 70주년 동백꽃 배지 달기 캠페인

[제주도민일보 자료사진] 제주4.3 행불인 표석 앞에서 한 유족이 눈물을 훔치고 있다.

“4070 동백꽃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제주도 소셜미디어협의회와 제주도는 13일을 시작으로 제주 4·3 70주년을 알리기 위해 ‘4370 동백꽃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동백꽃 배지 나눔 행사를 진행한다.

4·3 70주년 추모 목적으로 제작된 ‘동백꽃 배지’는 얼마전 정우성, 이외수, 안성기 등 연예인들이 4·3 전국화 동백꽃 배지 달기 캠페인에 참여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와 관련 4·3 당시 희생당한 제주도민들의 붉은 피를 연상시키는 동백꽃과 4·3 70주년을 상징하는 4370개의 숫자에 의미를 담아 본 동백꽃 배지 나눔행사를 추진하고 있다.

이 행사를 통해 4·3을 직접 경험한 희생자들이 생존한 마지막 십년주기인 올해, 전 국민의 가슴에 달린 동백꽃 배지가 4·3생존희생자 및 유족들에게 다시한번 위로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행사 일정은 3월13일(화), 17일(토), 24일(토), 27일(화), 31일(토) 총 5일 동안 11회에 걸쳐 진행된다. 우도·제주시청·신제주제원사거리·오일장·제주대학교 등에서 나눔 행사를 추진한다.

이와 함께 동백꽃 배지를 달고 SNS에 공유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4·3을 바로 알리기 위해 4·3소책자, 4·3 70주년 기념행사를 담은 리플릿 , 4·3유적지 지도 또한 함께 배부하고 있다.

제주소셜미디어협의회는 본 나눔행사를 위해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0일부터 3일간 자원봉사자를 모집해 일반 도민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한편, 제주도소셜미디어협의회는 제주도 내의 다양한 소셜미디어를 운영하고 있는 1인 미디어 민간모임으로 도내의 크고 작은 소식들을 전하며 기존의 미디어와는 다른 방향의 소통을 추구하는 시민단체이다.

도 관계자는 “4·3 70주년을 위해 민관이 협업해서 전 도민은 물론 전 국민이 함께하는 다양한 기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4·3의 전국화에 진정성을 갖고 참여해 주는 민간 참여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