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문대림, “사람중심 사회 키우는 것 중요”

기사승인 2018.03.13  10:49:10

공유
default_news_ad1

- 문 예비후보, 시장.행정 실패 영역 사회적 경제 육성 필요
“제주국제자유도시 폐기는 아냐. 질적 관리 내실화” 역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13일 오전 ‘문대림의 제주 비전 선포식’을 열고 있다.

문대림 예비후보가 사람중심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사회적 경제를 중요한 영역으로 강조했다.

문 예비후보는 13일 제주비전 선포식에서 사람중심 사회로 가기 위한 내적 준비가 부족하지 않냐는 취재진들 질문에 “사람 중심은 사회적 경제를 키워내는 것이다. 시장경제를 키워내는 것 만큼 사람중심 사회를 키워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사람을 포용할 수 있는 경제, 시장과 행정이 실패한 영역을 사회적 경제를 통해 키워야 한다. 환경적 가치, 경제적 가치를 말씀 하지만 이를 포함한 가치는 사회적 가치다. 이는 사람중심의 가치”라고 역설했다.

문 예비후보는 “인권, 노동권 행복추구권은 비용이 들더라도 효율성이 조금 떨어진다고 하더라도 적극적으로 키워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제주국제자유도시 비전을 폐기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두고는 “폐기는 아니다”라고 단언한 뒤 “다만 방향성이 자본중심, 개발중심의 국제자유도시는 제주의 정체성만 훼손시킬 뿐 효과가 도민화 되지 못하고 있다기 때문에 양적보다는 질적관리 내실화, 내성적 개발을 통해 국제자유도시로 가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잊혀져 가고 있지만 ‘평화의섬 제주’가 부각될 것이다. 대통령 공약도 평화와 인권을 품은 동북아 환경수도다. 이게 매우 중요하다”며 “평화의섬 제주 이지만 국제적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제주가 가지고 있는 역사성이 있다. 이건 제주의 역사이기도 하지만 아시아 역사이기도 하다. 결국 아시아 인권 재판소를 둬서 평화와 인권의 섬으로 만들어 나가자는 것이 국제 자유도시”라고 역설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