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 카지노 허가 “원희룡 무책임한 결정”

기사승인 2018.02.21  16:03:11

공유
default_news_ad1

-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원희룡 도정 지방선거 심판 경고

[제주도민일보 자료사진] 란딩 카지노 내부 모습.

5일 제주도가 신화월드에 대규모 카지노시설을 허가하자 도내 시민사회단체가 “무책임한 결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21일 성명을 내고 “청정 보물섬인 제주를 ‘카지노 천국’이자 ‘도박의 섬’으로 전락하게 만들 제주도의 무책임한 결정을 강력히 규탄함과 동시에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대회의는 성명에서 “부동산 개발업체인 해외 자본에게 곶자왈 부지를 팔아넘긴 것도 모자라 그들의 돈벌이를 보장해 주기 위해‘도박의 꽃’이라 불리는 초대형 카지노 허가를 내 준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규정하며 “기존 카지노를 인수한 해외 자본들이 카지노 복합리조트를 추진하고 있는 시점에서 너도나도 카지노 확장 이전을 신청할 경우 제주도는 과연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반문했다.

이어 “카지노 관련 법적·제도적 장치가 미흡한 상황에서 카지노 확장 이전을 무분별하게 허용할 경우 카지노 대형화 경쟁을 부추김으로써 제주는 말 그대로 도박의 섬으로 전락하고 말 것”이라고 강한 우려감을 표했다.

연대회의는 “아직 카지노 관련 법적, 제도적 장치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카지노 대규모 확장 이전이 몰고 올 파장과 도민 여론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무책임한 결정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규정하며 “카지노 대형화의 신호탄으로 작용함으로써 향후 카지노 몸집불리기 경쟁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아울러 “제주도는 도박장만 내주고 카지노 수익은 해외자본이 독차지하는 결과를 초래할 가능성이 높다. 이렇게 될 경우 제주는 한순간에 도박의 섬으로 전락하고 말 것”이라며 “이 모든 책임은 결국 허가를 내준 원희룡 제주도정에게 있음을 분명히 밝혀둔다. 그리고 우리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도민 여론을 무시하고 카지노업자의 손을 들어 준 원희룡 도정을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