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 살인사건 피의자 자살 전 성매매 의혹

기사승인 2018.02.15  14:56:04

공유
default_news_ad1

- 경찰 이동 경로 파악 결과 12일 오후 8시 30대 여성 모텔방 출입
제주경찰, “30대 여성 출입 시간 성매매 의심, 최대한 찾아낼 것”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사건 피의자 한정민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 성매매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기전 현재까지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30대 여성을 만났다는 점에서 경찰은 이 여성을 최대한 찾아낸다는 방침이다.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한씨가 숨진 천안시 동남구 모텔에서 12일 오후 8시쯤 30대 여성 1명이 한씨가 투숙하고 있는 방에 들어가 한시간 뒤인 9시에 나왔다.

경찰은 이를 두고 한씨가 사망하기 직전 성매매를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여성이 들어가고 나온 시간으로 봐서는 성매매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한 씨가 이 여성에게 어떻게 연락 했는지는 모르지만 이 여성에게 최대한 연락을 취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