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도내 감귤원 1/2 간벌 본격 추진

기사승인 2018.02.13  10:17:14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도, 13일 남원읍 농가에서 발대식 갖고 간벌 진행

[제주도민일보 자료사진] 감귤원 간벌을 추진중인 모습.

지난해 노지감귤 사상 최대 조수입을 달성한데 이어, 올해도 고품질 감귤 생산을 위한 감귤원 1/2 간벌이 추진된다.

제주도는 13일 오전 11시 서귀포시 남원읍 김동현 농가에서 2018년 밀식 감귤원 1/2 간벌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간벌작업에 나선다.

이날 발대식에는 원희룡 도지사를 비롯해 고병기 농협제주지역본부장, 김종석 위미농협조합장, 정선태 도 농업인단체협의회장 등 행정기관 관계자, 농협임직원 및 조합원, 농업인 단체 등이 함께 한다.

이 자리에선 간벌실천 결의문을 채택하고, 서귀포농업기술센터의 기술교육 및 시연 후 1/2 줄 단위 간벌과 파쇄작업이 이뤄진다.

감귤원 1/2 간벌은 고품질 감귤 생산을 위한 필수 사업으로 올해 제주도는 400ha(제주시 160㏊, 서귀포시 240㏊) 간벌 목표를 세우고 있다.

직접 감귤원 간벌에 나선 원희룡 제주지사.

도는 이를 달성하기 위해 간벌작업단 구성·운영, 파쇄기 지원 등을 적극 지원하고 원지정비사업, 토양피복(타이벡) 지원 사업, 하우스 시설 사업 지원 등 고품질 감귤생산과 감귤 농가 소득증대를 위한 지원사업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광센서 선별을 통한 당도 중심의 철저한 선별과 감귤 산지 전자 경매 확대 등 차별화 전략을 통해 소비를 확대해 감귤가격 안정화에 맞춘 정책을 펴 나갈 방침이다.

한편, 1/2 간벌사업 신청은 감귤원 소재지 읍면동사무소나 농가가 속한 지역농협이나 감협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간벌 발대식은 지난 1월 25일 서귀포시 효돈 지역을 시작으로 제주시 조천지역에서 개최됐고, 설 명절 이후에는 제주 감협 지점과 지역농협별로 릴레이 발대식을 갖고 참여 열기를 고조시켜 나가게 된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13일 감귤원 간벌작업에 함께 하고 있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