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도의회는 랜딩카지노 확장이전 불허해야"

기사승인 2018.02.09  13:10:44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주민자치연대회의 9일 성명…"도박의 섬 전락 우려"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스포츠위가 12일 '랜딩카지노 영업장 소재지 변경 및 영업장 면적 변경허가 신청에 따른 의견제시의 건'을 상정·심의하는 가운데 제주주민자치연대회의가 불허 의견 제시를 촉구했다.

주민자치연대는 9일 성명을 통해 "논란의 핵심은 카지노의 대규모 확장이전 문제로 신화월드로 이전할 경우 7배 가까이 커져, 제주에 새로운 카지노가 여러개 생겨나는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제주도가 이번 확장 이전 허가를 내 줄 경우 카지노 대형화의 물꼬를 터주는 신호탄이 될 게 뻔하다"며 "카지노 대형화 경쟁을 부추김으로써 제주는 '카지노의 천국', '도박의 섬'으로 전락할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도민 고용,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운운하던 람정제주개발은 카지노 확장이전이 뜻대로 되지 않자 '일자리'를 볼모로 이전허가를 압박하고 나섰다"며 "이는 도민사회를 겁박하고 반사회적 행태다"고 일침했다.

그러면서 "도의회 의견이 법적 구속력은 없다지만 제주도의 정책결정에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수 밖에 없다"며 "카지노 면적변경을 제한할 수 있는 관련 조례까지 개정해 놓은 만큼 단호하게 불허 의견을 내야 한다. '허가' 의견은 6월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심판받을 것이다"고 경고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