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의료원, 폭언 사건 논란 확산 전망

기사승인 2018.01.03  17:42:29

공유
default_news_ad1

- 민주노총 제주의료원, 인권위 제소…"제주의료원 미온 대응"

[제주도민일보 DB]

제주의료원 내부 갈등이 국가인권위 제소까지 이어졌다. 피해 노동자들은 제주의료원 측의 미온적 대응으로 2차 피해까지 발생했다며 국가인권위에 제소해 논란이 확산될 전망이다.

민주노총 제주의료원 분회는 3일 성명을 내고 “제주의료원 폭언-폭력 가해자와 보복행위에 가해자로 가담한 영양사 한명은 이번 사건을 영양사의 조리사 폭언-폭력 가해 사건이 아닌 민주노총 조합원과 한국노총 조합원의 갈등문제로 둔갑시켜 직원 내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며 “이런 와중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는 민주노총소속의 조리사까지 타겟으로 잡아 보복행위를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피해 노동자들은 “폭언-폭력 가해자와 동조한 영양사 한명은 의도적으로 피해자에게 접근해 조롱하는 발언을 하고 비웃는 모습을 보이며 피해자들을 괴롭히고 있다”며 “구내식당 전 직원들이 근무하는 공개적인 자리에서도 모멸감을 주는 발언을 하며 피해자들에게 막대한 정신적 상처를 안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가해 영양사들은 구내식당 직원들이 소통하는 SNS를 통해 피해자들을 겨냥해 글을 올리는 등 가해영양사들의 보복행위는 극에 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노동자들은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회사를 그만 둘 것까지 고심하고 있다.

피해 노동자들은 이 같은 문제를 제주의료원 측이 키우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노동자들은 “제주의료원의 미온적 대처와 가해자들이 사건의 본질을 희석시키는 행위로 제주의료원은 더욱 혼란에 빠지며 결국 피해자들만 상처는 늘어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노동자들은 3일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접수했다. 민주노총 제주의료원 분회 측은 “국가인권위원회를 통해서라도 문제해결을 호소하는 폭언-폭력 피해자의 마음을 제주의료원 사측과 가해자들은 알아야 하고 뼈저린 반성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