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경희씨, '한빛문학' 신인상 시인 등단

기사승인 2017.06.18  11:50:50

공유
default_news_ad1

오경희(아호 수정)씨가 '한빛문학' 2017년 여름호에서 시부문 신인문학상을 수상해 시인으로 등단했다.

당선작은 '그립다', '그대는 선물입니다' 등 2편이다.

심사위원은 오 시인의 작품에 대해 "시를 쓴다는 것은 일반인과 다른 생각의 깊이와 시어로 독자들의 감동을 이끌어 내야하는 책임감이 따르는 것"이라며 "고뇌하며 다각적인 사색으로 시간을 투자할 때 좋은 시라는 것을 보상 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립다'라는 시는 현재진행형을 제목으로 지난날의 생각과 현재의 생각을 오버랩 시키며 정신적으로 성장해가는 자신을 스스로 느끼는 특이한 발상"이라며 "단순하면서도 구성과 조화의 의미, 그리고 시적 감성과 좋은 시를 쓸 수 있는 재능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설명했다.

오 시인은 "어릴 때부터 끼적끼적 거리기를 좋아했던 감수성이 풍부한 소녀가 꿈을 이루게 됐다"며 "유년의 추억이 어린 감성을 되살려 가슴속에 피어나는 시간 속에서 아름다운 언어로 시를 표현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또 "마음이 따뜻한 시인이 될 것을 약속하며 세상을 거짓없고 순수하게 깊은 안목을 가지면서 글을 쓰도록 하겠다"며 "문학의 길이라는 또 다른 길을 인도해준 지인 선생님과 변변치 않은 졸업작품을 수상작으로 선정해주신 한빛문학 심사위원님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한편, 오경희 시인은 아호 수정水晶을 쓰고 있으며 서귀포시에서 태어나 전)제주국립박물관  도슨트 일을 했고 한빛문학회 정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독서논술 지도 선생으로 교육 사업을 하고 있다.

오경희 시인 - 그립다

송민경 기자 aslrud7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