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원희룡 지사의 대권도전, 도민 설득이 우선"

기사승인 2020.10.16  11:03:33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공노 제주본부 "안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샌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대권 도전 공식화와 관련해 16일 성명을 내고 "우선 도민들에게 인정받고 설득하는 것이 예의"이라고 주장했다.

전공노 제주는 "미리 예상은 했지만 지역사회에서는 물론 공직내부에서 조차 지역경제가 한없이 나락에 빠져들고 매듭을 풀어야 할 지역현안이 산적해 있는데도 본인의 정치적 야망을 위하여 중앙정치에 목을 매고 있는 모습을 보고 우려의 목소리가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적 선택은 순전히 개인이 몫이지만 대다수 도민들은 원희룡 지사가 지난 지방선거에서 중앙정치 진출을 고려하지 않고 도민만 바라보고 도정에만 전념하겠다면서 도민들에게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여 도민들이 선택을 받았음을 기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공노 제주는 "그동안 공무원노조에서도 도민과 약속 따위 아랑곳 않고 자신의 입신양면을 위해 헌신짝처럼 팽개치고 개인의 대권행보에 도청조직과 인사권을 수단화하고 있다는 비판을 꾸준히 제기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주 도민들로부터도 절대적인 지지를 얻지 못한 원희룡 지사의 대권 주자로서의 지지율 한계를 직시하고 진정성 있게 도민들에게 인정받고 설득하려는 겸허한 자세를 요구한다"면서 "그렇지 못하면 당당하게 도지사직을 사퇴해 중앙정치에 올인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