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 내년 세출예산 6조7892억...관행적 예산 “싹둑”

기사승인 2020.09.28  15:34:36

공유
default_news_ad1

- 내년도 도민안전·민생경제 위기극복에 총력
강력한 세출 구조조정 돌입…세입예산은 크게 줄듯↓
원 지사 “코로나19·경제 위기 극복할 적재적소 예산 편성” 강조

제주특별자치도가 내년도 예산 편성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제주도는 2021년 예산요구가 지난 23일 마무리됨에 따라 도민 생명과 안전, 민생경제의 위기극복에 중점을 두고 세출예산 심사에 돌입했다고 28일 밝혔다.

내년 예산편성과 관련 도·행정시에서 제출한 세출예산 요구는 6조7892억원이다. 이는 올해 예산 5조8229억원과 비교해 16.6% 증가한 수준이다.

일반회계는 전년예산대비(4조9753억) 17.4% 증가한 5조8399억원이다.

기타특별회계는 전년예산대비(4034억) 40.2% 증가한 5656억원, 공기업특별회계는 1년 전 예산대비(4,442억) 13.6% 감소한 3838억원이 요구됐다.

재원별로는 자체사업이 4조5416억원, 국고보조사업은 2조 2477억원이 요구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내 경기 불확실성에 따른 세입이 크게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내년 세출예산 과목별 지출구조조정계획에 따라 모든 사업을 제로베이스(0)로 두고 적법성과 적정성에 따라 예산심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법적·의무적 경비는 100% 전액 반영하고, 우선순위가 낮거나 성과·집행 부진사업은 과감하게 축소·폐지한다.

긴급성·시급성·연내 집행가능성 등을 핵심 키워드로 시급성과 선심성 사업들을 구분해 불요불급한 행사·사업을 중지할 계획이다.

주민서비스 사업 가운데 우선도와 시급성이 낮은 사업은 미반영되며, 관행적으로 개최되는 세미나·포럼 등을 비롯해 시찰성·일회성 사업들도 재검토된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열린 주간정책 조정회의를 통해 “코로나19와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명확한 정책적 판단과 사업 우선순위를 고려해 적재적소에 재정 지출하는데 초점을 두고 ‘선택과 집중’ 예산을 편성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제주도는 다음달 13일까지 실무 심사 및 조정·검토를 거쳐 오는 11월 11일 제주도의회에 내년도 예산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