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도, 포스트 코로나 주력산업 육성 '총력'

기사승인 2020.09.27  10:02:21

공유
default_news_ad1

- 청정헬스푸드.지능형관광콘텐츠.스마트그리드 기업 예산 지원…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지역산업육성사업 평가 A등급 인센티브 포함 내년 주력산업 예산 198억원 투입 예정

제주특별자치도는 코로나 일상과 코로나 이후 시대 상황에 발맞춰 주력산업 육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제주도는 제주테크노파크와 함께 청정헬스푸드, 지능형관광콘텐츠, 스마트그리드를 제주의 주력산업으로 선정해 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5년간(2015~2019년) 예산을 지원했다.

그 결과 신규고용 1189명, 매출액 1470억 증대, 지식재산권 573건 확보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21년 주력산업에 올해(175억 원)보다 많은 198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정부의 포스트 코로나 정책 및 뉴노멀시대에 맞춘 뉴딜정책, 비대면 산업 등을 연계한 지역산업진흥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지난 7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시행한 전국 지역산업육성사업 평가에서 우수등급(A등급)을 획득하면서 2021년 인센티브 예산 7억원을 추가로 확보한 바 있다.

한편, 제주도는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을 위해 올해 175억3700만원(국비 124억1100만원, 지방비 50억2600만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올해에는 R&D 39개 과제, 비R&D 15개 사업에 대한 지원을 통해 일자리창출 225명, 사업화 매출액 258억원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기업을 위해 제주도와 중앙부처, 제주테크노파크, 제주지역사업평가단과 협의해 △민간부담금 매칭 완화 △기존 인력 현금인건비 증액 △기술료 납부기간 연장.감면 등을 지원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힘든 지역기업에게 큰 희망이 될 수 있도록 선제적인 지원을 통해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이를 바탕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정의인 2020-09-27 10:27:30

    언제 끝날지도 모를 훗날 대비하는것도 좋은데 지금 당장 30만명씩 몰려오는 관광객이 가져다 줄 코로나19때문에 더 움추러들 제주 경제 사회문제에 집중해야 하지 않을까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