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자치경찰-제주경찰, 교통법규 위반 합동 단속

기사승인 2020.09.22  15:08:55

공유
default_news_ad1

- 경운기.이륜차.음주운전.보행자 사고 예방활동 전개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과 제주지방경찰청(청장 김원준)은 가을 수확철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음주운전 및 교통법규 위반 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다고 22일 밝혔다.

자치경찰단은 최근 전국적으로 이륜차 사망사고와 음주운전 사고가 증가하고 있고,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교통법규 위반 단속이 느슨해졌다는 도민 의견이 이어짐에 따라 제주지방경찰청과 합동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경운기 사망사고은 지난해 1건, 올해 2건(8월 1건, 9월 1건)이 발생했다.

전년대비(9월 15기준) 음주교통사고는 전국 14.2%, 제주는 26.3% 증가했다.

자치경찰단과 지방경찰청은 가을 수확철 교통사고 예방 종합대책을 4개 분야로 나눠 추진하고 있다.

자치경찰과 지방경찰청은 △경운기 사고 △이륜차 사고 △음주운전 사고 △보행자 사고로 나눠 예방활동을 전개키로 했다.

예방활동을 위해 가을 수확철 시외권에서 경운기 사고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매일 교통싸이카팀이 시외권 2~3개 마을을 순회하며 경운기의 시인성 확보와 일주도로 저속운행에 대한 안전 확보를 위해 경운기에 반사지를 부착하게 된다.

이륜차 사고예방을 위해 교통순찰차 근무자를 시내권에 배치, 퀵.배달대행 이륜차의 법규 위반행위를 단속하고, 시외권을 운행하는 오토바이는 하위차로로 운행하도록 지도 및 반사지 부착 활동을 병행할 예정이다.

음주단속은 기존대로 매일 야간단속을 실시하는 한편, 출근길 숙취운전 단속, 대낮 시간대 단속을 강화하는 등 주.야간을 불문하고 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음주운전 취약지역을 이동하며 단속하는 '스팟 단속'으로 음주운전 근절 분위기를 확산알 방침이다.

보행자 사고 발생지역을 중심으로 일.출몰 시간대 순찰선 및 거점 장소 40개소를 지정해 사고예방 활동을 전개하고, 주취 보행자 사고예방을 위해 안전귀가 조치도 병행하게 된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교통법규를 준수하는 교통안전 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유윤재 2020-09-22 18:43:36

    제주도 같은 경우 여행객이 많타보니 여행후 음주운전확률도 많을겁니다 정말 음주운전 하면 안됩니다 ㅠ
    저 역시 음주운전으로 현재 법의심판을 받고있으며 진짜해서는 안될일이라는걸 명심하고 또 명심하게됩니다
    경찰분들도 힘드시겟지만 더이상 음주사고로 인명피해없게 노력해주세요 ㅠ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