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지역주민 주도 제주형 마을만들기 본격 추진

기사승인 2020.09.17  10:29:17

공유
default_news_ad1

- 도, 자율개발 등 3개 분야 7개 마을 선정…사업비 60억 지원

제주도는 ‘제주형 마을만들기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7개 마을에 60억원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제주형 마을만들기 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이양된 사업으로, 주민 스스로 지역 특성에 맞는 공동체·경제·경관생태 분야 등 다양한 사업 발굴을 통해 마을을 활성화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다.

공모 분야는 △자율개발사업 △종합개발사업 △제주다움복원사업 등 3개다.

이번 공모에는 총 15개 마을이 신청, 심사를 거쳐 7개 마을(제주시 3개, 서귀포시 4개)이 최종 선정됐다. 선정된 마을 분야별로 △자율개발사업 : 애월읍 중엄리, 한경면 용수리, 대정읍 무릉1리, 남원읍 하례2리(4개 마을) △종합개발사업 : 애월읍 소길리, 대정읍 동일1리(2개 마을) △제주다움복원사업 : 안덕면 덕수리(1개 마을) 등이다.

심사는 사업 타당성·효율성·지역특성·부합성 등 평가기준을 토대로 1차 행정시 평가, 2차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사전심사단의 최종 평가로 진행됐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