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지금은 기후변화가 아니라 ‘기후위기시대’

기사승인 2020.09.15  14:44:54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특위 ‘기후변화’ 조례...‘기후위기’로 일괄개정 조례안 발의

제주도의회 강성민 포스트코로나특위 위원장

기후변화 문제가 나날이 심각해짐에 따라 현재 직면한 위험성을 명확하게 알릴 수 있도록 기후변화 표현을 ‘기후위기’로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제주도의회 포스트코로나대응특별위원회(위원장 강성민, 더불어민주당·이도2동을)는 15일 제주도 조례로 사용되는 ‘기후변화’ 용어를 현재 인류가 직면한 위험성을 명확하게 표현할 수 있도록 ‘기후위기’로 일괄 개정하는 조례안을 발의했다.

강 위원장은 “지난 10일 개최된 의회-도 간 상설정책협의회에서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정책 수립을 위해서는 우리가 직면한 현실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전제되어야 한다”며 “이에 행정에서 우선적으로 ‘기후변화’가 아닌 ‘기후위기’로 인식하는 경각심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강 위원장은 “‘기후변화’라는 용어가 지구 평균 온도의 상승으로 인해 발생하는 폭염과 폭우, 태풍, 가뭄, 한파 등 극한 기상현상이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지금의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번 개정 조례안은 이에 대응하는 정책의 수립과 추진의지를 강화시키지 못하고 있다는 문제의식에서 준비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와 관련, 이미 독자들의 경각심을 일깨워주기 위해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지난 5월 앞으로 기후변화(climate change)란 표현 대신 기후위기(climate crisis), 기후 비상사태(climate emergency), 기후 실패(climate breakdown) 등으로 사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종권 2020-09-16 00:11:20

    올바른 지적입니다. 기후위기 답게 대책 좀 세워 주세요. 탈석탄금고 조례도 제정헤 주시고, 한 차선을 자전거도로로 변경도 해주세요. 기후위기 담당 조작도 만들어 주세요.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