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원희룡 지사 “추석 연휴 코로나19 철통방역해야”

기사승인 2020.09.14  11:51:46

공유
default_news_ad1

- 14일 도민·관광객 불편 최소화 및 방역 등 추석 종합대책 논의
원 지사 “코로나19 방역·도민 생존이 최우선”
집안행사·동창·동문·향우회 등 친목 모임 자제 캠페인 대대적 전개

다가오는 추석 명절이 제주도내 코로나19 방역에 최대위기가 될 전망이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14일 “코로나19 방역과 도민 생존이 제주도정의 최우선 정책”이라며 추석 연휴를 앞둬 철통방역을 강조하고 나섰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9시 도청 4층 탐라홀에서 ‘추석연휴 대비 방역강화 종합대책 수립’을 주제로 진행된 주간정책 조정회의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는 추석 명절이 보름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분야별 도민 불편 최소화와 방역 강화 중점대책 수립·추진을 통해 청정하고 안전한 제주를 지키고,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동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원희룡 지사는 “코로나19 이후 처음 맞는 이번 추석은 민족의 이동과 연휴기간 가족·친척 모임으로 인한 잠재적 위기가 도사리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과 위험요소에 대한 방역지도 및 강력한 계도 활동을 통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줄이는 것이 최선의 대책”이라고 밝혔다.

원 지사는 “제주는 공·항만을 중심으로 강화된 대책을 추진하면서 8월말 집단감염 발생에도 지역감염으로 가지 않은 상태”라며 “이번 추석명절을 잘 넘기면 연휴 이후 전 도민 예방접종을 통해 가을철 코로나19에 보다 자신감 있고 안정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이어 “방역 강화의 원칙이 일관되고 강력한 메시지로 도민과 관광객에게 전달돼야 효과를 볼 수 있다”면서 “올해는 집안 행사나 동창·동문·향우회 등 친목 모임 등은 자제하자는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전개하고, 강력히 권고하라”고 지시했다.

김영란법 완화에 따른 지역활성화 방안도 주문했다. ‘농수산물 및 농수산가공품에 대한 청탁금지법’ 선물 허용 가액은 기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조정돼 지난 10일부터 다음달 4일 구입하는 선물에 대해서는 한시 적용되고 있다.

이에 원 지사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온라인을 연계한 판촉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김영란법도 완화된 만큼 강화된 방역의 범위 내에서 소비증진과 경제활동이 진작될 수 있도록 각별히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경기 침체가 장기화에 따른 도민 고통을 행정이 잘 챙겨야 한다”며 “고용유지지원금이나 실업급여 등 시간이 갈수록 여력에 한계가 오는 상황이기 때문에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최우선 지원할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여 달라”도 당부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오는 30일부터 내달 4일까지 추석 연휴 기간동안 물가 안정, 재난·안전 관리, 귀성·귀경객 수송, 방역 강화, 비상진료 체계 구축 등 12대 분야에 대한 대책들이 논의됐다.

도는 방역 강화 및 신속한 상황접수·전파·대처를 통해 도민과 관광객이 안심하고 편안한 명절을 위해 총 7개반(1일 41명 편성)으로 구성된 2020년 추석 연휴 종합대책상황실을 운영할 계획이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조각상 2020-09-15 11:43:30

    도지사 당신이나 집이 고마니 이십써...도지사가 육지 댕겨가난 도민들도 댕기멍 걸령왐쑤게게..누겔 탓헐것꽈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