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50여년 주민과 함께한 '협재우체국' 폐국 반대"

기사승인 2020.09.09  11:19:21

공유
default_news_ad1

협재우체국을 폐국하기로 하자 지역주민들이 강력 반발하며 우체국 존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조 제주지역본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공무원노조 제주지역본부, 제주시 한림읍 협재마을회, 금능마을회, 옹포마을회, 월령마을회, 월림마을회, 상명마을회, 명월마을회, 한림읍 이장단협의회는 9일 오전 10시 정부제주지방합동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과 함께 50여년 협재우체국 폐국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8월 20일 제주지방우정청은 '우체국 창구 합리화' 추진에 따른 행정예고라는 한장짜리 종이로 51년간 마을과 함께한 협재 우체국 폐국을 통보했다"며 "2000여명 협재마을의 유일한 금융기관이자 월령, 금능,옹포 주민들까지 합치면 5000여명이 이용하는 우체국을 일방적으로 없애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협재우체국을 우편취급국으로 전환한다는 것은 우체국 은행 업무를 없앤다는 말"이라며 "갈수록 고령화되는 농어촌마을인 협재우체국에서 은행업무가 사라지면 주민들의 불편은 가중될 것"이라며 우체국이 ATM기기 하나를 설치하는게 대책"이라며 비판했다.

이들은 "우정본부는 국가공공기관이면서도 국민의 편익과 공공성보다 돈을 앞세우고 있다"며 "2015년부터 2019년 사이 우체국 예금사업 경영수지 흑자는 총 1조 5천억원이나 된다. 우편사업 적자는 4300억원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3400억원 가량 만이 우편사업 결손보전을 위해 사용됐고, 일반회계와 국가 공적 자금 상환 기금 등에 5000여억원이 새어나갔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9년만 보더라도 흑자액이 2950억원으로 우편적자액 1115억원을 보전할 여력이 충분하다. 우체국을 돈으로만 보면 안된다"면서 "최근의 코로나19 마스크 공급과 2018년 라돈 메트리스 수거와 같은 국가 위급상황시 우체국이 사회적 안전망같은 공적인 기능을 수행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제주지방우정청은 근본적 대책에는 눈감고 마을의 주민과 함께 하는 우체국을 없애는 일방통행식 행정 중단하고, 마을의 자랑이자 역사인 협재우체국 폐국계획을 지금 당장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도시남 2020-09-16 13:16:29

    반대반대
    반대
    또반대
    옳건 그르건
    좋은거던 나쁜거던
    따질필요도없이 무조건반대 하고 보는거
    제주특유의 주민들 성향
    ㅋㅋㅋㅋㅋㅋㅋㅋ
    공항도 비자림로도 동복리테마파크도 ........등등
    숨이 막힌다신고 | 삭제

    • ... 2020-09-12 16:44:48

      폐지하지말라고~ 으르신들이 우체국 얼마나 좋아하는데 ㅠ_ㅠ신고 | 삭제

      • 사실 2020-09-11 12:57:44

        우정사업본부의 경영합리화 계획인 경인 우체국 '절반 폐국'은 노조와 별정우체국 등의 반발로 올 5월경 폐국 결정을 중단했습니다. 소수 우체국을 폐국하고 민영화하여 위탁 하려는 전국적인 사업이라 제주에도 현재 적용시키려는 것인데, 노조와 협의한다 해놓고 이렇게 일방적으로 폐국 선언을 한 것을 제주를 아주 우습게 보고 한 행동 같네요. 제가 비록 서귀포지만 협재 분들 힘내서 반드시 막으시길 빌게요!신고 | 삭제

        • 늘푸른소나무 2020-09-09 15:37:03

          돈보다는 국민들의 편익이 우선되어야 한다. 국민들의 편의제공 차원에서
          기존 우체국 폐국은 정당하지 못하다
          국민들의 역풍만 불 것이다신고 | 삭제

          • 정창수 2020-09-09 14:23:24

            적자논리로 폐국만이 능사가 아닌데 우정사업본부는 우체국을없애고,우체통을 없애고,구조조정하는 것으로 문제를 풀려고 한다.적어도 대다수의 국민은 존속과 사람을 살리는 방법으로 해결책을 내놓아야 한다.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