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공무원노조 "공무원 해직자 원직복직 특별법 제정" 촉구

기사승인 2020.07.30  11:05:53

공유
default_news_ad1

- "원희룡 지사는 노동탄압 중단하고, 해직공무원의 원직복직 적극 협력" 요구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는 30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노동탄압 중단하고, 해직공무원의 원직복직법 제정에 적극 협력할 것"을 요구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는 30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노동탄압 중단하고, 해직공무원의 원직복직법 제정에 적극 협력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공무원해직자원직복직특별법' 제정을 위한 투쟁이 무려 5800일을 앞두고 있다"며 "공무원노조는 그동안 1인 시위, 수 십 차례의 단식투쟁과 집회, 그리고 노숙농성 등 하루도 빠짐없이 총력투쟁을 진행해왔으며, 수많은 밤을 거리에서 지새웠다"고 밝혔다.

이어 "그 과정에서 그 과정에서 원직복직의 꿈을 안고 함께 버텨오던 136명의 동지 중 벌써 여섯 명의 해직자가 유명을 달리했고 37명은 정년이 지났다"면서 "공무원노조 해직자는 공직사회 민주화 운동 과정에서 정부의 탄압과 부당한 징계로 인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특별법 제정은 명예회복과 현장 복귀를 요구하며 처참한 삶을 살아야 했던 공무원노조 해직자에 대한 최소한의 조치"라고 설명했다.

노조는 "만약 21대 국회에서도 미래통합당이 공무원해직자원직복직특별법을 거부한다면 공무원노조 14만 조합원과 해직자의 감당할 수 없는 저항을 맞이하게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했다.

이어 "공무원노조 해직자의 원직복직과 명예회복은 사상 최대의 해직 규모와 18년이라는 사상초유의 피해기간 등을 고려했을 때 가장 먼저 해결되어야 할 우리 사회의 시대적 과제"라면서 "원희룡 도지사는 공무원해직자원직복직특별법 제정에 적극 협력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원희룡 도지사는 공무원노동자에 대한 반노동 행태를 취했던 과거를 반성하고, 불통행정과 일방적인 노동조건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