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 강점 ‘뉴딜사업’ 元 대선놀음에 뒤늦게 시동

기사승인 2020.07.28  13:08:20

공유
default_news_ad1

- 원희룡 지사 “제주 뉴딜사업 방향성 도민과 공유하라”
28일 주간정책회의서 한국판 뉴딜 대응·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신청 논의
포스트코로나 제주만의 사업 전략 수립 앞서 전방위 의견 수렴 등 지시

원희룡 제주지사가 “제주 뉴딜사업 방향성을 도민과 공유하라”며 제주의 뉴딜사업과 관련, 도민들과 광범위하게 의견을 수렴하는 적극적인 소통을 지시하고 나섰다.

원희룡 지사는 28일 오전 도청 4층 탐라홀에서 ‘한국판 뉴딜 대응 및 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 신청 추진’ 주제로 열린 주간정책 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제주도의회 이승아 의원(더불어민주당, 오라동)은 지난 16일 열린 제385회 제주도의회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통해 “뉴딜정책은 그동안 제주가 강점으로 제시했던 부분이며 잠재능력도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제주의 잠재성과 강점인 ‘제주형 뉴딜’이 지사의 대선놀음에 빠져 골든타임을 놓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타 지자체에서는 개혁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발 빠르게 대응 전략을 수립, 발표하고 있다”며 “서울, 경기, 강원도 등은 이미 서울판 그린뉴딜, 경기도형 뉴딜사업 등을 준비하고 지난 1일 해당지역 주민들께 구체적인 로드맵 설명을 마친 바 있다”고 꼬집었다.

게다가 “제주와 여건이 비슷한 전라북도는 한국판 뉴딜과 연계한 104개의 도정 중점사업 보고대회를 지난달 30일에 마쳤다”며 “지금이라도 제주의 골든타임을 놓쳐서는 안 된다. 지사가 직접 챙겨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지난 14일 정부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정부가 제시한 ‘한국판 뉴딜’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두 축으로 2025년까지 국고 114조원, 민간과 지자체 포함 160조원의 투자될 계획이다.

이날 회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제주만의 뉴딜사업 발굴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뒤늦게 제동이 걸렸다.

원 지사는 “코로나19 이후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역할이 바뀔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그에 대한 대응체계로 정부에서 뉴딜이라는 개념을 제시한 것”이라며 “지방정부도 중앙정부의 기조에 발맞춰 가며 실행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아이디어를 모으고 계획을 세우는 단계이자 실행 가능한 사업에 대해 성과 및 실험을 해야 되는 단계인 만큼 도민에게 전체적인 방향성을 제시하고, 기자회견 등을 통해 도민과 공유하는 방안을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원 지사는 “디지털뉴딜과 그린뉴딜, 안전망 강화에 제주의 개념을 담아 광범위하게 의견을 수렴할 것”을 주문했다.

원 지사는 “디지털뉴딜의 경우 드론·스마트시티 등 실체가 잡히는 것을 앞세워 도민에게 설명하고, 지역화폐 모델등 제주 자체적으로 추진해나갈 내용에 대해서도 일목요연하게 정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린뉴딜과 관련해선 기후변화와 다양한 환경사업을 제시하라”면서 “안전망 강화 차원에서 2차 제주형 재난긴급지원금이나 제주만의 복지 등 사람을 중시하는 뉴딜이라는 개념을 담아 기존 사업을 재발견하거나 의미를 다시 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코로나 이후의 세상과 도민생활, 행정 자체도 예전과 달라질 수밖에 없다”며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도민 의견 수렴 및 전문가 자문 등 전방위적으로 활발하게 움직이며 적극적으로 소통해 달라”고 당부했다.

도는 제주형 뉴딜·산업혁신 종합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정부 뉴딜 조응 △지역주도 뉴딜 발굴 △광역협력 뉴딜 발굴 등 기존 정책사업의 디지털·그린뉴딜과 대응한 논리개발 및 지역주도 신규 사업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 신청과 관련해 원 지사는 “코로나 이후 내수를 키우기 위해 제조업 외에도 관광을 필두로 하는 서비스 산업을 키워나가야 한다”면서 “미래지향적 산업이 새로운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논리 개발과 설득 기조 마련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