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신재생에너지홍보관, CFI 기술체험.복합문화 공간으로 조성

기사승인 2020.07.15  15:56:37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에너지공사(사장 황우현, 이하 '공사')는 행원 신재생에너지홍보관(이하 '홍보관')을 도민 중심의 CFI 기술체험 및 복합문화 공간으로 조성한다고 15일 밝혔다.

홍보관은 지난 3월부터 오래된 전시물을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CFI 교육.기술체험형 신규 콘텐츠로 개선하는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CFI(Carbon Free Island)란 탄소 없는 섬, 제주 2030년 까지 신재생에너지, 스마트그리드, 전기차로 제주를 탄소 없는 섬으로 조성하는 프로젝트를 말한다.

공사는 3년간 총 20억원 규모의 예산을 확보해 홍보관을 단계적으로 리모델링할 예정이다.

올해부터 2022년까지 3단계에 걸쳐 '탄소 없는 섬, 제주' 실현을 위해 CFI를 직접 체감할 수 있는 기술체험 교육장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CFI 기술체험과 함께 교육 기능을 강화해 'CFI 교과과정 연계 프로그램'을 개발했으며 학생들에게 CFI 기초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학생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탄소저감 기술을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지난 10년간 도 전역에 설치한 CFI 구성장치를 대상으로 한 투어 코스를 기획하고 있다.

기술투어 코스는 홍보관 주변 △풍력 △태양광 △전력저장장치(ESS) △전기차충전기 △통합운영시스템 등 공사가 운영 중인 시설을 포함해 도내 △신재생에너지 발전소 △마이크로그리드 △소수력발전소 등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사회와 지속적인 상생협력을 위해 음악, 미술, 연극 등 문화 활동과 연계해 홍보관을 활용할 수 있도록 시설개방을 준비하고 있으며, 방문객 편의성 증진을 위해 에너지소통공감 카페도 조성 중에 있다.

CFI추진팀장은 "신재생에너지홍보관을 실생활에서 CFI를 체험하고 응용할 수 있는 기술정보교육의 장으로 조성하고, 문화예술인들도 공유할 수 있는 복합문화 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