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관광차 제주 내려온 60대 6일째 행방 묘연

기사승인 2020.07.13  16:43:02

공유
default_news_ad1

관광차 제주에 내려온 60대 남성이 6일째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13일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서울에서 제주로 가족들과 함께 여행온 A씨(63)에 대한 실종신고가 접수돼 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7일 장모, 아내와 함께 4박5일 일정으로 관광차 제주에 내려왔다.

A씨는 8일 오후 서귀포시내 한 식당에서 친구와 함께 술을 마신 후 택시를 이용해 제주일정 내내 지낼 예정이었던 서호동 소재 친척집 인근에서 행방이 묘연해졌다.

A씨의 마지막 행적이 확인된 클린하우스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실종 당일인 8일 오후 10시 14분께 택시에서 내린 후 친척집으로 향하는 모습이 찍혔다.

경찰은 서호동 소재 친척집은 인적이 드문 산 속에 위치해 있으며, 외진 곳이라 1시간동안 5대 가량이 폐쇄회로(CC)TV에 찍힌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지난 9일 오후 3시 마지막으로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가 잡힌 곳은 친척집과 반경 1.5㎞ 내에 있는 서귀포시 강정동 엉또폭포다.

경찰은 A씨의 마지막 행적이 확인된 서귀포시 서호동과 강정동 인근을 중심으로 경찰력을 투입해 실종자 수색을 벌이고 있다.

아울러 A씨의 금융 계좌에 대한 영장을 신청해 범죄 피해 등 범죄 연루 가능성도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실종자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현재까지 극단적 선택이나 강력사건 의심점은 없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