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광주 45번 확진자, 2박3일 제주여행 동선 공개

기사승인 2020.07.01  17:45:19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도, 22~24일 동선 긴급 파악…8곳 방역 소독 및 접촉자 5명 자가격리 조치 완료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달 30일 광주광역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광주 45번 확진자)의 6월 22일부터 24일까지 2박3일간 제주 여행 동선을 확인하고, 역학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제주도는 어제(30일) 오후 5시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한 직후 A씨를 관할하고 있는 광주광역시 북구보건소에 정확한 사실 관계를 요청하는 한편, 자체 역학 조사에 나섰다.

A씨는 22일 오전 9시 동행인 4명과 함께 퀸메리호 가족실을 이용해 목포에서 제주로 입도했으며, 24일 오후 5시 퀸메리호 가족실을 이용하며 출도했다.

A씨와 일행은 22일 입도 후 오후 2시 '김희선 몸국'에서 점심식사를 했으며, 오후 3시 30분 숙소로 이동했다.

23일 오전 10시 25분에는 '곽지 해수욕장'을 방문해 산책하고, 낮 12시 '금능해장국'에서 점심식사를 한 후 해안도로를 방문했다.

이어 오후 4시에는 '천지연폭포'에서 관광을 한 후 오후 6시 숙소로 돌아갔다.

A씨 일행은 24일 11시 30분 숙소에서 체크아웃을 한 후 낮 12시 20분 '가자, 우리집' 식당을 방문해 점심식사를 했다.

이후 오후 2시 50분 국제여객선터미널 대합실을 찾았으며, 오후 5시 자차를 선적한 후 출항한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도는 A씨의 진술에 따라 현장 CCTV 확인 등 1차 역학 조사를 실시한 결과, "A씨와 일행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제주 체류 기간 대부분을 직접 제주행 배편에 선적해 온 자가용을 이용해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제주도는 이들이 머물렀던 숙소와 방문한 음식점을 비롯해 동선 상에 확인된 총 8곳에 대한 방역과 소독 조치를 모두 완료한 상태이다.

더불어 숙소 직원 등 현재까지 확인된 총 5명의 접촉자에 대해서도 신원 파악 후 자가격리 조치를 완료했다.

이와 함께 제주도 방역당국은 목포와 제주 이동시 이용한 퀸메리호 CCTV를 상세히 확인하며 선박 내 접촉자를 추가로 파악 중이다.

1일 오후 4시 기준 밀접 접촉이 이뤄진 선박 내 접촉자는 1명으로 파악됐으며, 이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도 완료됐다.

A씨 일행이 입도와 출도시 퀸메리호 가족실을 이용함에 따라 일반 승객과의 접촉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혹 추가로 접촉자가 확인될 경우에도 신원파악 후 자가 격리 조치를 진행할 방침이다.

A씨와 제주여행에 함께 동행한 지인 4명 또한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1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 역학조사관은 "A씨가 선박 내 가족실을 이용하고 독채 숙소에 머물러 다른 숙박객과는 접촉이 거의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광주광역시로부터 증상 발생일을 6월 24일로 통보받았지만, 자체 역학조사 결과 22일 입도 당시부터 컨디션 저하가 있었으며 추가로 확진된 나머지 가족의 경우 2박3일동안의 여행 기간에는 무증상이다가 그 중 1명만 27일 저녁부터 증상이 발생한 것을 고려할 때 제주에 입도전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광주에서 산발적 소규모 집단감염이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현재까지 파악된 A씨의 동선과 방역조치 내용을 보도자료, 재난안전문자, 홈페이지, SNS 등을 통해 공개하면서 동일 시간.장소에 있었던 도민과 관광객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요청했다.

의심 증세가 있는 경우 질병관리본부 콜센터(국번 없이 1339) 또는 관할 보건소로 즉시 연락(하단 참고2)한 뒤,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면 된다.

한편, 제주도 관계자는 "지난 6월 30일에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발표한 '확진환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안내(3판)'에 따라 지금부터는 기존의 동선 공개 방식과 달리 해당 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파악된 경우 해당 장소는 공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해당 지침에 따라, 성별, 연령, 국적, 거주지 및 직장명 등 개인을 특정하는 정보를 공개하지 않으며, 시간에 따른 개인별 동선 형태가 아닌 장소목록 형태로 지역, 장소 유형, 상호명, 세부주소, 노출일시, 소독여부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