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하귀 택지지구 일방통행 이어 주정차 CCTV '진통'

기사승인 2020.06.26  15:22:07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해 일방통행 지정 후 일부 구간 불법 주정차에 '몸살'
차선 규제봉 설치 무산 이어 CCTV 설치 주민 반발 부딪혀

제주시는 26일 하귀택지지구 일부 양방통행 구간에 대해 주정차단속 CCTV 설치를 위한 터파기 작업을 진행했지만 주민반발에 부딪히며 공사를 마무리하지 못한채 철수했다.

일방통행 전환을 놓고 1년 넘게 진통을 겪은 제주 하귀택지개발지구가 이번에는 주정차 단속 CCTV설치를 놓고 주민반발에 부딪혔다.

제주시는 26일 오전 8시부터 하귀택지개발지구 내 주정차 단속 CCTV 2대 신규 설치와 1대 이설작업을 위한 터파기 공사를 추진했다.

그러나 새벽부터 나온 일부 주민들이 터파기 구덩이 속에 들어가고, 예정지에 드러눕는 등 반발을 하며 마찰을 빚었다.

경찰이 나서고 119까지 출동했지만 요지부동이었고, 몸싸움까지 벌어지는 등 상황은 악화되기만 하다 신규 1곳과 이설 1곳에 대해서는 터파기를 완료하고 1곳은 반발에 부딪혀 작업도 못한채 철수했다.

반대주민들이 5일 안으로 중재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CCTV가 설치되는 구간은 양방통행이 이뤄지는 곳.

제주시는 26일 하귀택지지구 일부 양방통행 구간에 대해 주정차단속 CCTV 설치를 위한 터파기 작업을 진행했지만 주민반발에 부딪히며 공사를 마무리하지 못한채 철수했다.

지난해 거센 상인반발에 부딪히며 우여곡절 끝에 일부 구간에 대해 일방통행으로 전환한 뒤, 양방통행 구간에 불법 주정차로 인해 민원이 계속 제기됐다.

이에 제주시는 양방통행 도로 중앙선에 차선규제봉을 설치해 불법 주정차를 막으려 했지만, 상인들 반발에 부딪히며 이마저도 무산되자 차선책으로 CCTV 설치에 나선것이다.

상인들을 제외한 주민들은 대부분 CCTV 설치에 찬성하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상인들은 요지부동이다.

신규로 설치하는 구간 중 1곳은 50m도 안떨어진 대도로변에 주정차 단속 CCTV가 설치돼 있고, 1시간에 1~2대의 차량도 잘 다니지 않고 공한지 옆에 주정차하는게 문제될 게 없다는 것이다.

또한 주정차 CCTV 설치에 있어 정작 이해당사자인 상인회의 의견을 듣지도 않고 강행한다며 행정에 강한 불만을 표현하기도 했다.

제주시는 26일 하귀택지지구 일부 양방통행 구간에 대해 주정차단속 CCTV 설치를 위한 터파기 작업을 진행했지만 주민반발에 부딪히며 공사를 마무리하지 못한채 철수했다.

제주시는 불법 주정차를 막고 범죄예방을 위한 CCTV 설치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불법 주정차 민원이 계속돼 차선규제봉을 설치하려 했지만 반발에 무산된 바 있다"며 "CCTV설치 후 인근 주민들이 불법 주정차를 하지 않으면 가동하지 않겠다고 해도 요지부동인 상황이다"고 토로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오늘 터파기 공사도 비대위에서 중재안을 제출하겠다고 해서 한차례 연기했던 부분"이라며 "중재안을 제출하는 것을 보고 공사 재개를 결정하겠다. 불법 주정차와 안전확보를 위한 CCTV 설치인 만큼 추진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