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한국시멘트협회 "제주 BCT차주들의 조속한 현장복귀 요청"

기사승인 2020.06.04  16:41:12

공유
default_news_ad1

- "BCT차주의 월 1300만원 수입 보장 요구 절대 수용 불가"

무려 55일간 제주도 건설현장을 중단시키고 지역경제를 마비시키는 화물연대 BCT(벌크시멘트트레일러)차주 파업과 관련 도내 시멘트 공급업체를 회원으로 하는 한국시멘트협회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도 BCT차주의 조속한 파업 종료와 현장복귀"를 요청했다.

한국시멘트협회는 "화물연대 BCT차주측 주장에 따르면, 제주도 내 BCT차주의 2019년 1인당 월평균 수입은 841만원에 달한다"면서 "지난 2일 BCT차주측이 요구한 55% 인상안을 반영할 경우 월수입은 무려 1300만원(시멘트업계 12% 인상안 반영시 약 942만원 대비 358만원 증가)이고, 이를 1년으로 환산하면 약 1억 5600만원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사항은 이미 제주도 측에서도 인지하고 있다. 향후 직권조정시 반드시 감안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BCT차주측의 이 같이 높은 운송수입의 보장 요구는 제주도 내 건설업 관련 종사자의 통상 소득과 비교해도 과도한 수준이며, 내부 원가절감 노력이 한계에 도달한 시멘트업계에도 큰 부담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협회는 "BCT차주의 수입 감소는 도내 건설경기 침체에 따른 시멘트 공급이 급격히 줄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제주도 내 건축착공면적은 건설경기가 정점이었던 지난 2016년 대비 무려 62%나 떨어졌으며, 시멘트 공급량 역시 40%나 급감하는 등 심각한 위기상황"이라면서 "건축착공면적 발표 시점과 약 6개월의 시차를 보이는 시멘트산업의 특성을 고려한다면 더 큰 위기는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협회는 "이미 상반기 제주도를 포함한 전국 시멘트 공급량은 두자릿수인 약 15% 감소(잠정)가 예상되고 있지만, 오히려 화물연대 BCT차주는 무려 55%에 달하는 두자릿수 인상을 요구하며 모든 손실을 시멘트업계에 전가하려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한국시멘트협회는 "시멘트 공급 정상화를 통한 도내 건설공사 재개를 위해 BCT차주들의 조속한 현장 복귀"를 요청했다.

협회는 "시멘트업계는 시멘트 공급재개와 건설현장의 조속한 정상화를 최우선 목표로 삼고 고심 끝에 기존 운임보다 12.2%(전국 평균) 인상된 안전운임제 고시가격 기준 12% 추가 인상을 결정했지만 안타깝게도 화물연대 BCT차주측은 한치의 양보도 없이 무려 55% 인상을 고수해 결국 협의는 결렬됐다"고 밝혔다.

이는 "소모적이고 상처뿐인 파업의 장기화는 BCT차주뿐만 아니라 제주도 내 건설 관련 모든 종사자, 더 나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지역 경제 전반에 큰 손실만 가중시킬 뿐"이라고 피력했다.

이에 따라 "지금이야말로 제주도 내 건설 및 연관 산업 간 상생발전은 물론 배려와 고통분담을 위한 결단이 필요한 때"라며 "BCT차주들이 다시 한 번 하루빨리 현장에 복귀해서 시멘트 운송에 나서 줄 것"을 간곡히 요청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