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BCT노조 "시멘트회사, 파업 해결 의지 있나?"

기사승인 2020.05.29  09:00:02

공유
default_news_ad1

- 28일 시멘트업체.노조.제주도 교섭에서 어떠한 입장도 없어
노조, 시멘트업체의 진지하고 성실한 교섭 재차 촉구

지난 28일 오후 2시 제주시 연동 건설회관서 BCT 노동자, 시멘트업계, 제주도가 참여한 3자 교섭에서 대타협 실무협의를 개최했지만 아무런 성과도 없이 결렬됐다.

지난 상견례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이날 교섭에는 쌍용양회 이사 및 담당 부서장, 삼표시멘트·한라시멘트 본사 담당 부서장, 시멘트협회 이사 등이 화주사를 대표해 참가했고, 중재를 맡은 제주도는 교통정책과장, 건설과장이 자리했다.

그리고, 노동조합은 민주노총 제주본부를 비롯한 화물연대 노동자 대표가 교섭에 참여했다.

이날 노동조합은 현재의 파업 사태를 시멘트업체가 엄중하게 받아들일 것을 강하게 요구했다.

아울러 6월 2일 재개되는 2차 본교섭에서는 제대로 된 입장을 제시할 것을 재차 강조했다.

노조는 "지금의 장기 파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시멘트업체의 책임 있는 해결 의지가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