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수도권 청년 삶의 질 기준은 ‘내 집과 자동차’

기사승인 2020.05.28  18:06:12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도, 인구정책 개발 위한 수도권 청년인식 조사

수도권 청년들은 삶의 질 기준으로 ‘주거와 교통편의시설’을 가장 중요하게 꼽았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핵심생산인구의 유출 방지 등 인구정책 개발을 위해 수도권지역 청년들을 대상으로 7대 주요정책에 대한 분야별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밝혔다.

조사결과, 삶의 질을 평가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분야는 7점을 만점으로 했을 때 주거 부분이 6.25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교통·생활편의시설 6.20점, 보건·의료 6.08점, 일자리․경제활동 5.95점, 문화․여가시설 5.70점, 교육 5.56점, 출산․보육 5.43점 순으로 나타났다.

다른 지역으로 이주를 결정하는데 영향을 미치는 정책 중요도는 ‘교통·생활편의정책’(6.01점)과 ‘일자리·경제정책’(5.93점), 주거정책(5.84점)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 거주하고 있는 지역의 삶의 질 만족도는 ‘주거환경’(5.26점)이 가장 높았고, 그 다음으로는 ‘교통·생활 편의시설’(5.20점), ‘보건·의료시설’(5.07점)이며, 가장 만족도가 낮은 분야로는 ‘일자리·경제활동’(4.55점)으로 나타났다.

제주도 이주의향 조사에서는 ‘이주할 의향이 아주 많다’(5.3%), ‘이주할 의향이 약간 있다’(46.2%), ‘이주할 의향이 별로 없다’(31.7%), ‘이주할 의향이 전혀 없다’(16.8%)로 나타났으며, 이주 의향의 주요 사유로는 ‘제주의 주거환경이 좋아서’(60.5%), ‘제주의 문화·여가시설 환경이 좋아서’(26.4%)로 조사됐다

현대성 기획조정실장은 “저출산・고령화 현상이 앞으로 더 심각해지고, 이로 인한 미래 성장 동력이 약화될 우려가 커지면서 인구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 3월 인구정책 종합계획의 첫 번째 핵심 전략과제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조사는 (주)한국리서치에 의뢰, 지난 4월 6일부터 5월 20일까지 수도권 지역에 거주하는 25세 이상 50세 미만의 성인 2012명을 대상으로 △주거 △일자리·경제활동 △교육 △출산·보육 △보건·의료 △문화·여가 △교통·생활편의 등 7개 분야를 대상으로 ▲삶의 질 평가 시 정책 중요도 ▲거주 지역 이동에 영향을 미치는 정책 중요도 ▲제주도 이주의향 등에 대한 설문조사로 실시됐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