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2회 제주비엔날레, 내년 5월 개최 가닥

기사승인 2020.05.28  17:05:15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19 세계적 확산으로 연내 개최 어려워

제주도립미술관 내부 전경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개최가 연기됐던 제2회 제주비엔날레가 내년 5월 개최로 가닥을 잡았다.

제주특별자치도 도립미술관(관장 최정주)은 당초 다음달 17일부터 9월 13일까지 진행될 예정인 ‘2020 제2회 제주비엔날레’를 오는 8월 18일부터 11월 1일까지 연기해 76일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의 장기화에 따라 지난 4월 8일 잠정 중단을 결정한 바 있다.

특히 제주비엔날레는 20개국 70여명에 이르는 국내외 작가들이 참석할 계획이었으나, 국내외 이동이 자유롭지 않은 현재의 추세로는 해외 작가들의 작업에 차질이 불가피해 연내 개최는 불가능 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한편 도립미술관은 다음달 4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예약을 받고 시간당 50명으로 관람 인원을 제한해 재개관 할 계획이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