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 렌터카 20대 여성 시신...극단적 선택 추정

기사승인 2020.05.27  16:37:42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의 한 도로에 세워진 렌터카에서 숨진 채 발견된 20대 여성 시신이 1년 넘게 방치된 것으로 드러났다.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26일 오후 4시 12분께 서귀포시 남원읍 소재 하천 갓길에 주차된 렌터카 차량에서 A씨(29.女)의 시신이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씨는 렌터카 운전석에 앉아 있는 상태로 부패가 상당히 많이 진행된 상태였다.

차량 내에서는 극단적 선택을 위해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도 발견됐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지난해 2월 제주로 내려와 렌터카를 대여했다. 그러나, A씨가 반납일에 차량을 반납하지 않자 그해 4월 경찰에 도난신고를 했다.

렌터카 업체에서는 렌터카에 GPS가 설치되지 않아 위치추적이 불가능했고, 그동안 움직임도 없어 차량의 행방을 찾지 못했다.

또한, 해당 차량에 유리창 틴팅(썬팅)이 진하고, 렌터카였던 탓에 별다른 의심도 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찰은 A씨 사망에 범죄 혐의점이 없어 당초 계획했던 부검은 진행하지 않을 예정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