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변경 승인 불허하라"

기사승인 2020.05.22  10:26:51

공유
default_news_ad1

- 반대대책위 "원희룡 도지사는 야생생물 서식처인 곶자왈과 중산간을 보호하라"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는 22일 오전 10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제주동물테마파크 변경 승인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는 22일 오전 10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희룡 도지사는 제주동물테마파크 변경 승인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반대대책위는 "인수공통감염병인 코로나19 사태로 온 세계가 멈춰섰다"며 "인수공통감염병인 코로나19로 사상 처음 전국의 모든 학교가 문을 닫았고, 회사, 공장, 가게, 관광 등 모든 사회가 멈춰 섰다"고 밝혔다.

이어 "세계 보건 전문가들과 우리나라 정부 당국자들은 올 하반기에 또다시 코로나바이러스가 유행할 것이며, 인간이 통제할 수 없는 또 다른 인수공통감염병이 수년에 한 번씩 창궐할 것이라고 경고한다"면서 "경제구조에서 관광의 역할이 큰 제주도는 그야말로 가장 큰 직격탄을 맞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제 인수공통감염병은 일상이 될 것이고, 우리 사회의 모습도 이에 따라 바뀌게 될 것"이라며 "코로나19는 시작에 불과하며, 우리가 감당하지 못할 바이러스들이 인류를 위협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이제는 바이러스와 인수공통감염병을 막기 위해 근본적인 대책과 시스템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면서 "원희룡 제주도정은 제주동물테마파크 승인 불허를 시작으로, 난개발이 아닌 새로운 생태지향적 관광의 방향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반대대책위는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예정지는 중산간 선흘과 교래를 연결하는 대규모 곶자왈의 중심에 위치해 있다"면서 "사업지 및 인근 숲과 오름에는 침엽수와 활엽수가 조화를 이루고 있어 팔색조, 긴꼬리딱새, 두견이, 비바리뱀, 오소리 등 수많은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생물들의 마지막 피난처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그런데 제주에 마지막 남은 이곳마저 제주동물테마파크와 같은 대규모 난개발로 단절되고 파괴된다면, 야생동물들은 서식처를 잃게 될 것이며, 코로나19 사태와 같이 예측하지 못한 일이 발생하지 않으리라는 법이 없다"면서 "제주도가 인수공통감염병 재앙의 진원지가 될 수도 있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반대대책위는 "원희룡 도지사는 제주 야생동물의 서식지가 되고 있는 곶자왈을 파괴하는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을 당장 멈춰 세워야 한다"며 "이것이 코로나사태 이후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제주도지사로사의 지상 과제이다. 제주동물테마파크 변경 승인을 당장 불허하라"고 요구했다.

반대대책위는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은 제주에 살아가는 멸종위기 야생생물들을 쫓아내고, 그곳에 해외에서 데려온 사자 30마리, 호랑이 10마리 등의 맹수와 500여 마리의 동물들을 전시하고 돈을 버는 동물원 사업과 대규모 숙박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라면서 "적응하기 힘든 낯선 기후와 환경에 살게 될 외래 동물들은 이곳에서 수많은 전염병의 공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주도는 전국 각지 학생들의 수학여행지로 유명한 곳인데, 만약 이곳에서 감염이 된다면 전국이 위험할 수밖에 없다"면서 "제주도가 인수공통감염병 재앙의 진원지로 만들 생각인가? 이런일이 발생한다면 도대체 누가 책임질 수 있다는 말인가? 원희룡 도지사는 제주도민을 위협하는 동물원 사업 변경 승인을 당장 불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대대책위는 "사설 동물원들은 하나같이 멸종위기 야생생물 종보존과 동물복지를 입에 올리지만, 막상 코로나사태로 관람객이 줄어들자 동물들을 굶겨 죽이고 있다"면서 "결국 그들의 주장은 돈을 벌기 위한 미사여구일 뿐이며, 이것이 우리가 사기업의 말을 전혀 믿을 수 없는 이유"라고 밝혔다.

이에 "토착동물들을 쫓아내고, 그곳에 외래 동물들을 가두고 돈벌이에 이용하다 돈이 안되면 쓰레기처럼 버려 버리는 것이 바로 사기업의 속성일 뿐"이라면서 "원희룡 도지사는 사기업의 말장난에 놀아나지 말고, 시대착오적인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변경 승인 당장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환장의섬제주 2020-05-26 11:03:05

    대명그룹이 어떤기업인줄 아나? 자연 환경은 절대 신경 안쓰면서 건물짓고 팔아 치우는 기업이다...오직 기업 이윤만 생각하는 회사란 말이다.. 땅 가치 떨어지면 냅다 팔아치우고 나몰라라 하고 도망가는 기업이다...잘생각해라....ㅉㅉㅉ신고 | 삭제

    • 제주1등사랑 2020-05-24 19:51:46

      동물테마파크을처음에허가 내준사람들누구야???? 앞도못보는걸들이 자리에있으니 누가보러가게냐 냄새진동에 나중에적자로 동물들죽어나가게지 ~~~~신고 | 삭제

      • 기막혀 2020-05-24 16:30:33

        어떻게 저런생각을하는사람들이 사는곳이 다있네?
        기가막혀 할말이없다
        저런곳이 제주도인가?신고 | 삭제

        • 파랑등대 2020-05-23 23:31:11

          호랭이 사자 곰 등은 육지 갈 때 볼테니 선흘리는 냅둬!신고 | 삭제

          • 힘내세요 2020-05-22 11:36:54

            전염병때문에 장사안되니까 다들 동물들 굶겨죽일기세들이더만. 대명은 별다르겠소? 전문성도 전혀없는기업이 오로지 돈벌자고 달려드는건데....
            뻔하지않겠냐구? 그렇게되면 그 피해의 직격탄이 저분블 동네일꺼고 나아가선 제주전체가 다 피해볼껀데...제주발전이니 마을경제니 헛소리는 제발 좀 집어치우시라고신고 | 삭제

            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